세계일보

검색

경상국립대, ‘지역의사전형’ 국내 첫 도입 추진한다

입력 : 2024-04-04 10:33:51 수정 : 2024-04-04 10:33: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남에서 유일하게 의과대학이 있는 경상국립대가 국내 대학으로는 처음 ‘지역의사전형’을 추진하고 나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4일 경상국립대에 따르면 권순기 총장은 의대 정원이 200명으로 확대된 것과 관련해 지역의사전형을 도입하고, 창원시에 제2의대 설치 방안을 추진 중이다.

경상국립대 전경

지역의사전형은 경상국립대가 경남지역 출신 학생이나 지역의료에서 일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고교생을 별도 전형으로 선발하고, 지자체와 대학에서 장학금·교육비를 지원하는 방식이다.

 

권 총장은 “지역의사전형은 2025학년도부터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며 “이는 지역완결형 필수의료체계를 갖춰 지역의료와 필수의료 부문의 의사 부족 문제를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이라고 밝혔다.

 

지역의사전형은 지역 의무근무를 전제로 입학을 허용하는 일종의 계약전형으로 의사 자격을 취득한 후 지역에 정주할 확률을 굉장히 높이는 전형이라는 게 권 총장의 설명이다.

 

권 총장은 “이번에 새롭게 도입하려는 제도는 입학할 때 이미 계약한 사안이기 때문에 만약 계약을 파기한다면 입학 자체가 무효가 된다”면서 “따라서 지역에 정주할 확률이 대단히 높은 제도”라고 강조했다.

 

이에 경상국립대는 전체 입학정원 200명의 5%인 10명 내외를 새로 도입하려는 지역의사전형으로 선발할 계획이다.

 

권 총장의 혁신적인 방안에 대해 교육부도 긍정적인 답변을 내놓아 실현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평이다.

 

권 총장은 “새로운 지역의사전형을 만들려면 관련법을 개정해야 해서 내년 적용이 힘들지만 계약트랙 형태의 전형을 사용하면 현재 시스템에서 가능하다”며 “보건복지부, 경남도, 경상국립대가 협력하면 된다. 교육부로부터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권 총장은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따라 늘어난 인원을 지역의 의료환경 개선에 쓰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의대 정원 200명 확대에 따른 교육의 질을 제고하기 위해 경상국립대가 1차적으로 창원에 캠퍼스를 설치하고 이를 발판으로 창원의과대학을 설립하는 방안도 조심스럽게 검토하고 있다”며 “이는 창원시에 의과대학 설립을 요구하는 이 지역 주민들의 30년 숙원을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권 총장은 “현재 70% 정도인 지역인재전형을 2027년까지 80% 이상으로 제고함으로써 지역인재가 의사가 되는 길을 더 넓혀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진주=강승우 기자 ks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