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부산 수영 나선 국힘 정연욱, 무소속 장예찬 후보 막판 단일화 이뤄질까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총선

입력 : 2024-04-04 10:34:58 수정 : 2024-04-04 10:34: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부산 수영 막판 단일화 변수
與 “단일화 꼭 필요” 목소리
전문가 “장 후보 선택의 문제”

국민의힘 텃밭인 부산이 흔들리는 가운데 부산 수영에서 국민의힘 정연욱 후보와 무소속 장예찬 후보 간에 막판 단일화가 이뤄질지 관심이 쏠린다.

 

국민의힘 신지호 이조(이재명·조국)심판 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정 후보와 장 후보의 단일화에 대해 “이렇게 분열돼 민주당 후보의 당선, 어부지리를 준다면 역사에 죄를 짓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신 위원장은 4일 SBS라디오에 나와 “(단일화가) 가능하고, 반드시 해야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부산 수영구 하면 부산 내 18개 지역구 중에서도 보수정당 지지세가 가장 강한 몇 군데 중 한 군데”라고 부연했다.

국민의힘 정연욱 후보(왼쪽), 무소속 장예찬 후보. 정연욱 후보 선거사무소 제공·뉴시스

단일화 방식에 대해선 “사전투표가 내일(5일)부터니까 여론조사를 하기에는 조금 늦은 감도 있다”며 “두 후보가 만나 담판을 하든지, 후보가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회자가 “장 후보가 사퇴해야 된다 이렇게 보시는 거냐”고 묻자 “ 거기까지는 구체적인 말씀을 드릴 수 없다”면서도 “하여튼 단일화가 꼭 필요하다는 말씀드린다”고 했다.

 

지난 1∼2일 부산일보·부산MBC가 한국사회여론연구소에 의뢰한 여론조사(무선ARS)에서 정 후보 31.1%, 장 후보 28.2%로 오차범위(±4.4%포인트)내 접전 양상을 보였다. 이 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유동철 후보는 35.8%의 지지를 보였다.

 

박성민 민컨설팅 대표는 전날 CBS라디오에 나와 “장 후보는 좀 억울하긴 할 것”이라면서도 “정 후보는 당의 공천을 받고 나온 분인데, 공천 취소된 분(장 후보)하고 단일화에 들어가는 건 당이 허용하지 않을 게 분명하다”고 분석했다.

부산 수영구에 출마한 장예찬 무소속 후보. 뉴시스

박 대표는 “남은 선택지는 딱 하나”라며 “장 후보가 드롭(그만두다)하느냐, 계속 가느냐의 문제”라고 했다. 그러면서 “당 입장에서 보면 원인 제공은 (장) 후보가 한 것 아니냐. 후보의 과거 발언 때문이니까, 만일 분열로 인한 패배가 온다면 그건 장 후보가 받는 타격이 더 정치적으로 크지 않겠느냐”고 했다.

 

이어 “사전투표 전이라도 결단을 해서, ‘이대로 하면 민주당에 1석을 내주는 것이기 때문에 내가 결단을 하겠다’ 이렇게 하면 이후 정치를 할 수 있는 정치적 자산을 쌓는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박 대표는 장 후보가 선거 과정에서 보여준 정치적 자산에 대해 현역 의원을 상대로 경선에서 이긴 점, 처음 국민의힘 후보가 된 뒤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후보를 여유있게 앞선 점, 공천 취소에 대한 주민들의 동정 여론이 있어 현 시점에 무소속으로 국민의힘 후보와 팽팽하게 맞서는 조사 결과를 언급했다.

 

박 대표는 “내일(4일)쯤 가면 어떤 결론이라도 나지 않을까, 그렇게 하는 것이 장예찬, 젊은 후보니까 미래가 있지 않나 그렇게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는 이기고도 뒤로 가고, 지고도 앞으로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조병욱 기자 bright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