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월드클래스·솔선수범"…데이비스, 400경기 출전 손흥민에 축사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4-04 10:58:20 수정 : 2024-04-04 10:58: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구단 홈페이지에 400단어 축하글…"득점 기록 보면 말도 안 돼'"

손흥민과 2015년부터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에서 우정을 이어온 웨일스 수비수 벤 데이비스가 뜻깊은 기록을 쓴 친구를 향해 특별한 축사를 남겼다.

데이비스는 3일(현지시간) 토트넘 홈페이지에 '내 친구 손흥민, 400단어로는…'이라는 제목의 축하글을 올려 손흥민과 우정을 되짚었다.

손흥민과 벤 데이비스. EPA연합뉴스

그는 "우리는 거의 9년간 알고 지냈다. 손흥민은 월드클래스 선수이고, 무엇보다 월드클래스 인물"이라며 "경기장 안에서도, 밖에서도 손흥민을 알게 된 건 대단히 기쁜 일이었다"고 돌아봤다.

데이비스가 지난달 31일에 작성한 이 글은 손흥민의 토트넘 통산 400경기 출전 달성을 염두에 두고 쓰였다.

손흥민은 2023-202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1라운드 웨스트햄전을 통해 토트넘 입단 후 400번째 경기에 출전했다.

토트넘 창단 후 14번째 기록이며 비유럽 선수 중에서는 최초다.

1992년 EPL 출범 이후 토트넘에 온 선수만으로 추리면 위고 요리스(LA FA·447경기), 해리 케인(바이에른 뮌헨·430경기)에 이은 3위다. 현재도 토트넘 소속인 선수도 손흥민뿐이다.

400경기에서 160골을 넣은 손흥민은 구단 통산 득점 순위에서는 5위다.

벤 데이비스와 손흥민. EPA연합뉴스

데이비스는 "쏘니(손흥민의 애칭)가 처음 토트넘에 왔을 때를 기억한다. 축구에 대한 순수한 열정으로 팀에 에너지를 불어넣었다"며 "우리에게 믿을 수 없는 기술, 오른발·왼발 마무리를 보여줬다"고 돌아봤다.

이어 "득점 기록은…정말 말도 안 된다. 대단히 일관적이었다"며 "첫해를 힘들게 보낸 후 윙어 자리에서 거의 매 시즌 두 자릿수 득점을 올렸다"고 짚었다.

 

데이비스는 "처음 왔을 때 손흥민은 23세, 난 22세였다. 함께 자랐고, 그러는 동안 우리 인생도 많이 바뀌었다"며 "축구를 떠나, 우린 커피를 마시러 갈 거다. 그는 모자를 쓰고 최대한 주의를 신경 쓰겠지만 항상 그게 마음처럼 되는 건 아니다"라고 썼다.

그러면서 "손흥민은 한국에서 절대적으로 사랑을 주는 팬층이 있다"면서도 "우리는 손흥민에게 (유명인의 삶과 대비되는) 일상의 평범함을 조금 가져다주려 한다"고 덧붙였다.

벤 데이비스와 손흥민. EPA연합뉴스

데이비스는 손흥민의 리더십과 '인성'도 칭찬했다.

그는 "한국의 주장으로서, 이제는 올 시즌 토트넘의 주장으로서 손흥민은 항상 솔선수범한다. 손흥민이 하는 모든 행동이 팀에 도움이 된다"며 "발전하고자 하는 자세, 마음가짐, 결단력, 책임감을 갖고 그라운드에 발을 들인다"고 치켜세웠다.

이어 "우리가 아이를 집에 데려왔을 때 처음으로 방문해준 사람들이 쏘니와 조 로든(현 리즈 유나이티드)이었다. 그게 바로 전형적인 쏘니의 모습"이라고 덧붙였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