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영등포 소재 중학교서 다굴”…학폭 여배우 지목 ‘J씨’ 측 “입장 정리 중”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4-04 10:13:32 수정 : 2024-04-04 13:33: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체육복 안 줬다고 괴롭힘 당해…화장실까지 쫓아와 문 발로 차기도 하고 ‘미친X’ 소리 들으며 학교 다녀”
게티이미지

 

배우 송하윤에 이어 여배우 J씨에 대한 학폭(학교폭력)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J씨로 지목된 배우의 소속사 측의 입장에 시선이 모이고 있다.

 

4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여배우 J씨에 대한 학폭 폭로 게시물이 확산되고 있다.

 

해당 글은 직장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올라온 것으로 글쓴이 A씨는 중학교 동창이라며 J씨의 실명을 언급했다. A씨는 J씨 소속사 측이 학폭 관련 게시물이나 댓글을 빠른 속도로 삭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요새 J 광고가 너무 많이 뜨길래 너무 화가 나서 기사 찾다가 학폭 논란 글이 있으면 칼같이 지워진다는 글을 봤다. 혹시나 하고 보니 제가 썼던 글도 지워졌다. 블라에서는 지워지지 않겠지 싶어 글 남긴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J와 같은 중학교를 나왔다. J가 한국에서 학교 안 나왔다고 루머라고 하던데, 중학교 2학년 초반까지 영등포 소재 학교 다니다 유학 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툭하면 애들 체육복이랑 교복 훔치거나 뺏고, 애들이 안 주면 욕하고 다굴의 대상이 됐다. 저도 한때 체육복 안 줬다가 미친X 소리 들으며 학교 다녔다. 화장실까지 쫓아와 문 발로 차 무서워 조용해지면 밖으로 나가기도 했다”고 폭로했다. ‘다굴(다구리)’이란 ‘몰매’를 뜻하는 은어다.

 

또 “피해자들이 의견이 일치하게 꾸준히 글을 올리고, 그런 글을 J 측 회사는 빛의 속도로 지우고 있다”면서 “무언가 사실이니 감추고 싶어서 저러는 게 아니겠나. J 얼굴만 보면 그때 생각이 나서 속상해 다른 일들이 손에 안 잡혀 용기 내 다시 글 올린다”고 덧붙였다.

 

이후 해당 폭로글에는 J씨에게 학폭 피해를 당했다는 댓글이 추가로 달려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앞서 지난 1일 배우 송하윤에 대한 학폭 의혹이 터지면서 충격을 안긴 가운데, ‘학폭 여배우가 또 있다’는 목소리가 심심찮게 들려오던 상황.

 

영등포 소재 중학교에 다니다 2학년 때 유학 갔다는 점 등을 통해 최근 방영된 드라마에 출연해 주가를 올리던 여배우가 J씨로 지목됐다. 일부 누리꾼들이 “J는 학폭 안 터지냐?”는 의문을 지속적으로 제기해온 가운데, 학폭 가해자였다는 의혹을 J씨 측도 완전히 무시할 수만은 없게 됐다.

 

이에 J씨 소속사 측은 뉴스1 등에 “현재 이슈를 확인 중이며, 입장을 정리해 밝힐 예정”이라고 전했다.


서다은 온라인 뉴스 기자 dad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