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철우 지사, TK 5개 의대총장 만나…“지역인재 80% 확보해야”

입력 : 2024-04-04 09:59:21 수정 : 2024-04-04 09:59: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구·경북 50:50 배정 강조
지역의사제·수련병원 확대 등 제안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4일 대구 라온제나호텔에서 대구·경북 5개 의과 대학 총장을 만나 지역인재 전형을 80% 이상 확대할 것을 요청했다. 이 자리에는 동국대와 경북대, 영남대, 계명대, 대구가톨릭대 총장이 참석했다.

 

이 도지사는 “정부가 비수도권 지역인재 선발 전형을 60% 이상 확대를 권고했으나 대구·경북지역은 과감하게 80% 이상으로 확대하고 대구와 경북의 학생 입학 비율도 같게 각 50%로 맞춰 달라”고 요청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경북도 제공

그러면서 “장학금과 주거비를 지원하고 지역 의료기관에서 일정 기간 근무하는 지역의사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경북의 필수 의료 공백 우려 해소와 지역에서 일할 수 있는 의료인력 확보를 위해선 무엇보다도 지역인재 양성이 가장 중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 도지사는 총장들과 포항·안동·김천의료원으로 수련기관을 확대하고 비수도권 병원 수련의 정원을 60%까지 확대할 것을 중앙 정부에 건의하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 도지사는 “정부는 2월6일 의료 개혁 4대 과제에서 지역 의사로 지역의료를 해결할 것을 강조했고 수도권과의 의료 격차 해소를 위해 의대 정원 2000명을 확대해 그중 82%를 지방에 배정했다”면서 “도민이 안심하고 의료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대학 총장들이 힘을 모아달라”고 말했다.


안동=배소영 기자 sos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