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평택은 좀 쉬운 지역”…與 후보들 “석고대죄하라”

입력 : 2024-04-04 09:40:00 수정 : 2024-04-04 09:28: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평택 시민 모욕…이재명 사천 끝판왕” 비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일 차량 내부에서 유튜브 라이브 방송 중인 모습. 이 대표 유튜브 영상 갈무리

 

4·10 총선 경기 평택시 선거구에 출마한 국민의힘 후보들이 “평택이 좀 쉬운 지역”이라고 발언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4일 정치권에 따르면 한무경·정우성·유의동 평택 갑·을·병 후보는 전날 공동 성명을 내고 “평택이 쉬운 지역이라고 한 것은 지역을 비하한 발언으로, 충격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이 대표는 평택시민에게 상처를 준 이 발언에 대해 납득할 만한 해명과 사과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지난 2일 동작을 유세 지원을 가는 차 안에서 유튜브 방송을 통해 “류삼영 후보는 제가 원래, 제가 아니죠, 우리 당 전략공관위는, 평택이 좀 쉬운 지역이거든요. 평택에 공천을 하려고 했는데 본인이 동작을을 선택했습니다”라고 말했다.

 

후보들은 “더 놀라운 것은 류 후보의 공천 과정을 설명하던 중 ‘제가 원래’라고 했다가 ‘제가 아니죠. 우리 당 전략공관위는’이라고 정정한 것”이라며 “이는 민주당 공천이 사천임을 스스로 고백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당의 이번 총선 평택 갑 공천 과정은 밀실 공천이자 ‘이재명 사천’의 끝판왕이었다”며 “평택 시민을 모욕한 이 대표와 민주당은 평택시민에게 석고대죄하라”고 촉구했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