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총선 앞두고 “진실에 투표하라” 이태원 참사 유족들…전국 돌며 호소한다

입력 : 2024-04-04 09:10:54 수정 : 2024-04-04 09:10: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0·29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 등 유가족 단체, 4~9일 ‘진실대행진’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시민대책회의 관계자들이 지난 2월3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마련된 분향소 앞에서 열린 ‘국민의힘·윤석열 정권 심판 대행진’에서 정부서울청사로 행진하고 있다. 뉴스1

 

서울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이 4·10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두고 전국 각지를 돌며 ‘진실에 투표하라’는 외침으로 국민의 소중한 한 표의 권리 행사를 호소하는 캠페인을 벌인다.

 

10·29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와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는 4일 “이날부터 오는 9일까지 전국을 도는 ‘진실에 투표하세요’ 진실대행진을 떠난다”며 이같이 알렸다. 이어 “총선을 앞두고 유가족과 시민들이 왜 참사를 기억해야 하는지를 알리고, 진상규명과 나아가 안전사회를 만들기 위한 소중한 한 표의 권리 행사를 호소하는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단체는 이날 오전 9시30분 서울 중구 서울광장 분향소에서 진실대행진 출발을 알린 후, 부산으로 향한다. 5일에는 광주와 전주에서 시민들을 만나 ‘진실에 투표해달라’고 호소할 예정인데, 특히 총선 사전투표 첫날인 5일에는 광주 5·18 민주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적극적인 투표를 호소할 계획이다.

 

이어 6일에는 대전과 수원에서 시민들을 만나 캠페인을 펼치고, 7일에는 서울로 다시 돌아와 강남·서초·송파 지역에서 마찬가지로 ‘진실에 투표해달라’고 주민들에게 호소할 예정이다. 8일에는 여의도와 용산 일대로 범위를 좁히고, 총선 본투표 하루 전인 9일에는 이태원 일대에서 시민들을 만나는 것으로 일정을 마무리한다. 단체는 부산에서 야권 단일 후보의 사무소를 방문하고, 5일에는 전주에서 촛불집회 등을 계획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이 지난 1월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농성 중 윤석열 대통령의 ‘이태원 참사 특별법’ 재의요구안 의결 소식이 전해지자 허탈해하고 있다. 연합뉴스

 

단체는 “유가족들은 진상규명을 위해 뚜벅뚜벅 걸어왔지만 윤석열 대통령은 이태원 참사 특별법을 끝내 거부하고 유가족을 외면했다”며 “유가족들은 다른 재난참사 피해자들과 함께 지난달 25일 ‘생명 안전 3대 공약’을 제시하고 안전사회를 만들기 위해 국회가 역할을 해달라는 호소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삼풍백화점·대구지하철·세월호 참사 등 8개 참사 유가족들로 구성된 ‘재난참사피해자연대’는 지난달 25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이순신 장군 동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2대 국회는 안전한 사회를 위한 입법에 힘쓰는 ‘생명 안전 국회’가 되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들은 이태원참사 진상규명 특별법 제정과 독립적 조사 보장,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 권고에 따른 국가 책임 인정·사과와 추가 진상규명, 재난참사 피해자의 권리를 보장하는 생명안전기본법 제정을 촉구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