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준표, “한동훈 대권 경쟁자? 셀카나 찍으면서 대권 놀이나…하는 짓들이 한심”

입력 : 2024-04-04 07:25:25 수정 : 2024-04-04 07:25: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어처구니 없어서 참다 참다 못해 충고”
“당에 도움도 안 되는 사람들이 왜 당에 들어와 이간질이나”

홍준표 대구시장은 3일 국민의힘에 쓴소리를 이어가고 있는 데 대해 “선거를 단 한 번도 해보지 않은 초보 대표에 초선 사무총장, 정치도 모르는 공관위원장까지 모여서 하는 짓들이 한심해서 그런다”고 밝혔다.

 

홍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내가 한동훈 위원장을 대권 경쟁자로 보고 꼬투리 잡는다고 하는데, 윤 대통령 임기가 2년도 되지 않았다”며 “그런데도 셀카나 찍으면서 대권 놀이나 하는 것이 어처구니 없어서 참다 참다 못해 충고한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 15일 오후 광주 동구 충장우체국 일대에서 시민들과 사진을 찍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이어 “지금은 그 애들 시간이고 내 시간은 2년 뒤에나 오기 때문에 묵묵히 보고만 있으려고 했는데 중차대한 총선 국면에 애들의 철 없는 칼춤놀이가 너무 한심해서 몇 마디 한 것”이라고 토로했다.

 

그는 “근본 없이 떠돌다 우리 당에 들어왔으면 자기 전공인 조국 저격에만 집중하시라”며 “얼마 전에는 퍼스트 레이디를 마리 앙투아네트에 어처구니 없는 비유도 하더니 당원 가입이나 했는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홍 시장은 “하나도 당에 도움도 안 되는 사람들이 왜 당에 들어와 이간질이나 하는지 어이가 없다”며 “이번 총선 끝나면 사라질 사람들이 천방지축 날뛸 날도 며칠 남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왼쪽부터)홍준표 대구시장.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연합뉴스)

 

앞서 홍 시장은 지난 2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서도 “흔들리지 맙시다. 선거가 이 번 뿐만이 아니잖습니까? 벌써 핑계나 댈 생각 말고 끝까지 최선을 다합시다”라며 “다 하고도 지면 깨끗히 승복하고 남 탓 말고 책임질 사람은 책임집시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 사이 각종 사건, 사고에도 책임진 사람이 없었지 않습니까? 총선에 집중 하십시오”라며 “셀카 찍는 시간에 국민들에게 담대한 메세지나 던지세요. 셀카 쇼만이 정치의 전부가 아닙니다. 정치는 진심(眞心)과 진심(盡心)으로 하는 겁니다”고 꼬집었다.

 

홍 시장은 지난 1일에도 페이스북에 “2년도 안 된 대통령을 제쳐두고 총선이 아니라 대선 놀이 하면서 셀카 찍는 전략으로 총선을 돌파할 수 있었다고 믿었나”라고 적었다. 정치권에서는 한 위원장 비판으로 해석했다.

 

그는 “YS(김영삼 전 대통령)는 총선 2년 전부터 치밀하게 선거 준비를 해서 수도권 압승을 이끌었다. 뿌린 대로 거두는 게 선거다. 선거는 막연한 바람이 아니고 과학”이라고 강조했다.

 

홍 시장은 소통채널 ‘청년의 꿈’에서서도 한 위원장 책임론을 끄집어냈다.

 

한 위원장이 현 정부가 국민의 눈높이와 맞지 않은 것은 있지만 본인의 책임은 아니라는 요지의 부산 해운대 유세 발언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법무부 장관 했으니 책임이 크다”고 답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