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SK하이닉스, 5조 규모 美 ‘HBM생산기지’ 건설

입력 : 2024-04-04 06:00:00 수정 : 2024-04-04 00:57: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디애나주·퍼듀대와 협약식 열어
2028년 AI칩 부품 현지 양산 목표
美 공급망 구축… 반도체법 적극 대응

SK하이닉스가 미국 인디애나주에 38억7000만달러(약 5조2000억원)를 투자해 인공지능(AI)칩 핵심 부품인 고대역폭 메모리(HBM) 생산 기지를 건설한다.

SK하이닉스. 뉴스1

SK하이닉스는 3일(현지시간) 인디애나주 웨스트라피엣에 있는 퍼듀대에서 인디애나주와 퍼듀대, 미 정부 관계자들과 함께 투자 협약식을 열고 이 같은 계획을 발표했다.

SK하이닉스는 “인디애나 공장에서는 2028년 하반기부터 차세대 HBM 등 AI 메모리 제품을 양산할 예정”이라며, “회사는 이를 통해 글로벌 AI 반도체 공급망을 활성화하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SK하이닉스는 인디애나를 최종 투자지로 선정한 데 대해 “주 정부가 투자 유치에 적극 나섰고, 지역 내 반도체 생산에 필요한 제조 인프라도 풍부하다”고 설명했다. 현재 미국의 인텔, 글로벌 파운드리 절대 강자인 대만의 TSMC도 애리조나에 반도체 공장을 짓고 있다.

SK하이닉스는 “반도체 등 첨단 공학 연구로 유명한 퍼듀대가 있다는 점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업계에선 SK하이닉스의 이번 투자 결정이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의 반도체 지원법(칩스법)의 목표인 ‘메이드 인 USA’ 공급망을 완성시킬 것으로 보고 있다. SK하이닉스의 HBM 생산이 미국에서 이뤄지면 현지 대표 AI 반도체 기업인 엔비디아와 AMD가 미국 내에서 생산된 부품만으로 AI 가속기(칩)를 만들 수 있게 된다. SK하이닉스는 글로벌 HBM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SK하이닉스 입장에서도 미국 정부로부터 막대한 보조금과 HBM 고객사를 확보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동수 기자 d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