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화웨이, 1인당 1억 상당 ‘통 큰’ 배당금

입력 : 2024-04-04 07:00:00 수정 : 2024-04-04 00:36: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美 제재에도 5G폰으로 전성기
우리사주 주주 15만여명 수혜

미국 제재를 받는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주주 15만여명에게 1인당 50만7000위안(약 9425만원)의 배당금을 지급키로 했다.

 

사진=AFP연합뉴스

3일 중국 경제매체 제일재경에 따르면 화웨이는 전날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해 매출 7042억위안(약 130조9000억원), 순이익 870억위안(약 16조2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9.64%, 145% 증가했다면서 내부 결의에 따라 770억9500만위안(약 14조3500억원)을 배당금으로 주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화웨이 전·현직 직원들인 우리 사주 주주 15만1796명이 배당금 수혜 대상이다. 화웨이는 지난해에도 총 625억위안의 배당금을 지급해 1인당 평균 8700여만원을 받았다.

 

화웨이는 2019년 5월부터 미국 내 영업 금지 등 미국의 제재를 받아왔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 행정부는 당시 화웨이 5세대 이동통신(5G) 네트워크가 중국군과 연계돼 안보를 해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로 인해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됐던 화웨이는 지난해 7월 갑작스럽게 7㎚(나노미터·10억분의 1m) 공정 프로세서를 내장한 5G 스마트 폰 ‘메이트 60 프로’를 내놓으며 기사회생했다. 이후 중국 당국의 전폭적인 지원과 중국 내 애국주의를 바탕으로 메이트 60 프로가 불티나게 팔리면서 화웨이는 중국 시장에서 미국의 애플을 제치고 스마트폰 시장 1위를 탈환하는 등 다시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다. 화웨이는 지난해 연구개발 사업에 1647억달러를 투자했으며 이는 매출액의 23.4%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