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반드시 투표할 것” 80%… 여야 지지층 결집 총력 [4·10총선]

관련이슈 총선

입력 : 2024-04-03 18:27:06 수정 : 2024-04-03 22:59: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與 지지층 72%는 “선거 당일 투표”
野선 51%가 “사전투표 의향 있다”

한동훈 “박빙 승부” 사전투표 독려
이재명 “이젠 백병전… 표 모아달라”
적극 투표층 증가… 여야 셈법 복잡

사전투표(5∼6일)가 이틀 앞으로 다가온 3일 4·10 총선에서 ‘반드시 투표하겠다’는 유권자가 10명 중 8명에 달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투표 의향이 있는 유권자 10명 중 4명은 사전투표일에 투표하겠다고 답했다.

 

여론조사 업체 메트릭스가 연합뉴스와 연합뉴스TV 공동 의뢰로 3월30∼31일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100% 무선전화 면접 방식) 결과 응답자의 80%가 4·10 총선에서 반드시 투표하겠다고 답했다.

울산시 남구 무거천에서 울산시선관위 관계자들이 투표 독려 캠페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한국갤럽조사연구소에 의뢰해 3월28일 발표한 유권자 의식조사(무선전화 가상번호 89.3%·유선전화 RDD 10.7%)에서 반드시 투표하겠다는 응답이 76.5%였던 것과 비교해 3.5%포인트 늘어난 수치다.

 

다만 메트릭스 여론조사에서 투표 의향이 있다고 밝힌 응답자 중 39%는 사전투표 기간인 5∼6일에 투표하겠다고 답했다. 중앙선관위 유권자 의식조사의 사전투표 의향 응답(41.4%)보다 약 2.4%포인트 낮아진 수치다.

3일 인천 부평구 근로복지공단 인천병원에서 입원 중인 유권자가 거소투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자 중에서는 51%가 사전투표일에 투표하겠다고 답한 반면, 국민의힘 지지자는 25%만 사전투표를 하겠다고 답했다. 반대로 국민의힘 지지자 중 본투표 당일에 투표하겠다고 답한 응답자는 72%에 달했지만 민주당은 48%로 큰 격차를 보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고전하고 있는 국민의힘은 유세 현장에서 거듭 위기감을 드러내며 지지자들의 투표 참여를 독려했다.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충북 충주 지원 유세에서 “지금의 총선 판세는 말 그대로 정말 살얼음판”이라며 “박빙으로 분석하는 곳이 전국에 55곳이고, 그중 수도권이 26곳”이라고 밝혔다. 한 위원장이 당 자체 판세 분석 결과를 직접 거론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한 위원장은 강원 유세에서도 “저희가 (총선을) 패배하면 저 사람들(민주당)이 말하는 대로 개헌 저지선이 무너질 수 있다”며 “5일부터 사전투표가 시작된다. 무조건 투표장으로 가 달라”고 호소했다. 한 위원장과 전국 254개 지역구 국민의힘 후보자 전원은 사전투표 첫날 투표를 마칠 계획이다.

3일 광주 서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투표관리관들이 국회의원선거 투표용지 검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는 지지층의 사전투표를 독려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한 위원장은 이날 사전투표 성향이 강한 청년층 표심을 겨냥해 ‘청년청 신설’ 공약을 내놓기도 했다. 한 위원장은 “국민의힘은 청년청을 인구부 산하에 둬서 청년 정책을 통할하게 하겠다”며 “청년의 정치 참여와 권익을 맨 앞에 두겠다”고 약속했다.

 

민주당도 정권심판론을 앞세워 ‘사전투표율 31.3%, 총투표율 71.3%’를 목표로 투표율 올리기에 주력하고 있다. 이재명 대표는 이날 부산·경남(PK) 지원 유세에서 “몇십, 몇백 표, 많아 봐야 천몇백 표로 (총선 승리가) 결판난다”며 “이제부터는 전쟁으로 치면 백병전이다. 누가 더 많이 동원해 실제로 투표하러 가느냐에 따라 결판이 난다”고 지지자들에게 투표를 독려했다.


박지원·김현우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