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만 규모 7.4 강진… 사상자 1000명 육박

입력 : 2024-04-03 18:20:10 수정 : 2024-04-03 22:56: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5년래 최악… 여진도 200차례
TSMC·폭스콘 가동 부분 폐쇄
日·中·필리핀에도 쓰나미 경보

대만에서 25년 만에 가장 강력한 지진이 발생해 다수의 건물이 무너지고 1000명 가까운 사상자가 발생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

쓰러질듯… 건물 100여채 붕괴 3일 대만 동부 화롄에서 발생한 규모 7.4 지진으로 건물이 붕괴해 기울어져 있다. 대만에서 25년 만에 발생한 가장 강력한 지진으로 1000명 가까운 사상자가 발생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대만TVBS 제공

미 지질조사국(USGS)과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 등에 따르면 3일 오전 7시58분(현지시간) 대만 동부 인구 35만명의 도시 화롄에서 남동쪽으로 12㎞ 떨어진 곳에서 규모 7.4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원 깊이는 20㎞로 관측됐다. 이로부터 10여분 뒤에는 규모 6.5의 여진이 이어졌다. 여진은 이날 오후 8시 기준 총 200차례에 달했다. 대만 중앙통신사에 따르면 대만 중앙재해대응센터는 이날 오후 7시 기준 9명이 사망하고 946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건물 100여채가 붕괴한 데다 137명이 고립돼 사상자는 더 늘 것으로 보인다.

 

대만 당국은 이번 지진이 규모 7.7의 지진으로 2000여명이 사망한 1999년 9월 난터우현 지진 이후 가장 강력하다고 설명했다.

3일 대만 동부 화롄시 일대를 강타한 규모 7.4 강진으로 무너진 건물에서 주민들이 어린이를 구출하고 있다. AP연합뉴스
3일 대만 동부 화롄시 남동쪽 7㎞ 지점에서 발생한 규모 7.4 강진으로 무너진 건물을 주민이 살펴보고 있다. AP연합뉴스

일본과 중국 기상 당국은 이번 지진 규모를 각각 7.7, 7.3으로 관측했다. 대만과 700여㎞ 떨어진 일본 오키나와 지역과 중국·필리핀에도 쓰나미 경보가 발령된 후 해제됐다.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은 긴급대응반 구성을 지시했다. 대만 당국은 원전이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전했다.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대만 TSMC는 지진으로 공장이 흔들리자 대피령을 내렸고, 애플 협력사인 대만 폭스콘도 지진 후 검사 차 일부 생산라인을 중단했다.

대만 주재 미국대사관 격인 미국재대만협회(AIT) 로라 로젠버그 회장은 “대만의 절친한 친구로서 우리는 함께 서 있다”며 “모두가 무사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베이징=이우중 특파원 lo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