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트럼프 “임기 첫날 전기차 보조금 폐지”

입력 : 2024-04-03 21:00:00 수정 : 2024-04-03 20:41: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IRA 투자 대선 경합주에 집중
“의회 거쳐야… 폐기 난망” 전망도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조 바이든 행정부의 인플레이션감축법(IRA)에 따른 전기차 보조금 제도를 끝낼 것이라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미시간주 그랜드래피즈에서 개최한 유세에서 “난 우리가 세계 그 어느 국가보다 휘발유가 많기 때문에 휘발유를 많이 쓰기를 바란다”면서 “(재선) 임기 첫날 전기차 (보조금 지원) 명령 폐기에 서명할 것임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미시간은 미국 대표적 자동차 업체인 GM, 포드사를 비롯, 자동차 부품업체 등이 모여 있는 대표적 ‘러스트벨트’(rust belt·쇠락한 북동부 공업지대) 경합주로 전기차 생산이 늘어날 경우 내연기관 차량을 주로 만들어온 노동자 등이 일자리를 잃을 수 있다는 우려가 이어지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 주장처럼 IRA 보조금이 폐기될 경우, IRA에 따라 미국에 전기차 관련 투자를 늘린 한국기업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다만 IRA 입법을 수정하려면 의회를 거쳐야 하는 만큼 트럼프 전 대통령 주장처럼 IRA 폐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날 IRA 제정 이후 기업들이 발표한 대미 청정에너지 투자 사업의 거의 절반이 대선 경합주에 집중됐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워싱턴=박영준 특파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