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의협 "대통령 전공의 만남 제의 환영…성사 가능성 긍정적 평가"

입력 : 2024-04-03 16:11:46 수정 : 2024-04-03 16:12: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의대 증원 배정 중지해야…의료개혁특위서 의료계 들러리 돼선 안 돼"

대한의사협회(의협)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3일 윤석열 대통령이 전공의에게 만남을 제의한 것에 대해 환영한다고 밝혔다.

김택우 의협 비대위원장은 이날 서울 용산 의협회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지난주 의협 비대위에서 제안한 대통령님과 전공의와의 직접 만남을 진행해 주시겠다는 것은 환영할 일"이라고 밝혔다.

김택우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이 3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의대 증원 저지를 위한 비대위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하지만 어렵게 성사되는 만남이 의미 있는 만남이 될 수 있어야 한다는 입장 또한 확고하다"고 덧붙였다.

의협 비대위는 대통령과 전공의의 만남 성사 가능성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김성근 의협 비대위 언론홍보위원장은 전공의들이 대통령과 만날지 여부를 확인할 수 없다면서도 "일부에서 우려하는 것처럼 만남이 이뤄지지 않지는 않을 것 같다. 저희 예상으로는 긍정적이다"고 말했다.

또 "전공의 단체인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거의 매일 회의하고 있다"며 대통령과의 만남에 대해 논의하고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정부가 의료계와 대화의 진정성을 보이려면 의대 증원 계획을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3일 서울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대통령실에서 대통령 담화문은 의대 증원 조정 등 유연성을 갖춘 내용이었다는 설명이 추가됐지만, 그 진의를 확인하기 어려웠다"며 "'정부 정책은 늘 열려 있고 의대 정원 역시 논의할 수 있다'는 말의 진정성을 담보할 수 있는 것은 현재 진행되고 있는 2025년 의대 증원 배정을 중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국립의대 교수 증원 신청을 받는다는 발표가 나오는 등 후속 조치가 계속 이뤄지는 것을 보며 정원 조정의 의지가 있는 것인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통령께서 지난 2일 국무회의에서 의료 분야에 대한 과감한 예산 지원을 내년부터 하겠다고 말씀하신 점은 반갑고 환영할 일"이라면서도 "이에 복지부가 각 학회에 전공의 수련비용 예산안을 만들어 이달 8일까지 보내라는 공문을 보낸 것을 보면 졸속으로 추진된 예산이 제대로 된 효과를 발휘할 수 있을지 걱정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정부가 구성하는 대통령 직속 의료개혁특별위원회에서 의료계의 목소리가 적극 반영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3일 서울 시내의 한 대학병원에 마련된 사직서 제출 장수에 '젊은의사의 목소리를 들어주세요'와 '필수의료사수, 의료새싹을 보호해 주세요'가 새겨진 배지가 놓여져 있다.

그는 "의료개혁은 사회적으로 아주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것으로 다양성이 확대되는 것은 바람직할 수 있다"면서도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 등과 같이 대통령 직속 의료개혁 특별위원회에서 의료계가 들러리가 된다면 그 목적을 달성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어제까지 신규 인턴으로 들어와야 하는 분들이 대부분 등록하지 않았다는 것은 정부가 생각하는 이상으로 이들이 상처 입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젊은 의사들과 의대생들이 제자리로 돌아올 수 있도록 대통령과 정부의 진정성 있는 자세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올해 인턴 과정을 시작해야 했던 예비 전공의들의 임용 등록이 전날 마감됐지만, 실제 등록 비율은 4.3%에 그쳤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