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개념 챙겨”…무인 사진관서 속옷 훌러덩 노출한 女 아이돌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4-03 15:05:29 수정 : 2024-04-03 15:05: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그룹 트와이스 채영(왼쪽)과 가수 전소미/사진=채영 SNS

 

그룹 트와이스 채영이 가수 전소미와 함께 무인 포토부스에서 속옷을 노출한 채 찍은 사진을 공개한 뒤 빠르게 삭제해 논란에 휩싸였다.

 

채영은 3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만우절 데이트 거의 이제 우리 11년째야...”라는 글과 함께 전소미와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채영과 전소미는 무인 포토부스에서 다양한 포즈를 취하며 상의를 걷어 올렸고, 전소미의 속옷이 그대로 노출됐다.

 

채영은 해당 게시물을 올린 지 20여 분 만에 해당 사진을 삭제했지만, 이미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에서 퍼져 논란이 일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두 사람의 행동을 두고 갑론을박을 펼쳤다.

그룹 트와이스 채영(왼쪽)과 가수 전소미/사진=채영 SNS

 

일부 누리꾼은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올린 거지? 영향릭이 큰 연예인인 들이니 더 조심해야 되는 거 아닌가? 청소년들이 따라할까봐 무섭네”, “포토부스 업주들이 뉴스에서 노출 자제해달라고 몇 번이나 강조했는데 너무 개념 없다. 개념 좀 챙겼으면”라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다른 누리꾼은 “개인의 자유일 뿐. 무대 의상이 더 과해”라며 문제 될 것도 없다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실제로 무인 포토부스 내 노출 및 음란 행위 논란은 지속해서 불거진 문제 중 하나로, 무인 포토부스 특성상 천막으로 가려져 있고, 밀폐된 공간이라는 점을 이용해 사진 부스 안에서 과도한 노출 사진을 찍는 일부 젋은 층이 늘어나 골머리를 앓고 있는 점주들이 많아지고 있다.

 

최근 한 익명 커뮤니티에는 한 남성이 아무도 없는 줄 알고 무인 포토부스에 들어갔다가 가슴을 드러낸 채 촬영 중이던 여성과 마주쳐 성범죄자로 몰렸다는 사연이 전해지기도 했다.


유혜지 온라인 뉴스 기자 hyehye0925@seq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