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4·3 학살’ 후예가 국힘…폄훼인사 공천 취소해야”

입력 : 2024-04-04 05:00:00 수정 : 2024-04-03 17:46: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동훈 "이재명의 무시무시한 별명 생각해 보시라" 직격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3일 국민의힘을 향해 "4·3 폄훼 인사에 대해선 공천을 취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6주기 추념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이 지금이라도 이 행사에 참여하지 않는 것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그는 "4·3 학살의 후예라 할 수 있는 정치집단이 국민의힘"이라며 "국민의힘은 여전히 4·3을 폄훼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4·3에 대해 진정한, 제대로 된 인식을 갖고 있다면 말로만 할 게 아니라 4·3 폄훼 인사에 대해 불이익을 줘야 마땅하다"며 "그런데도 이번 총선에서도 공천장을 쥐여줘 국회의원이 될 수 있는 상을 준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소속으로 대전 서구갑에 출마한 조수연 후보는 과거 소셜 미디어에 4·3에 대해 '김일성의 지령을 받고 일어난 무장 폭동'이라고 썼다. 태영호 후보(서울 구로을)는 작년 2월 전당대회에서 '4·3이 북한 김일성 지시에 의해 촉발됐다'고 발언한 바 있다.

 

이 대표는 "살상 행위나 국가 권력을 이용한 국민 억압 행위에 대해선 형사시효든 민사 시효든 다 폐지해 살아있는 한 형사 책임을 지게하고 재산 상속되는 범위 내에선 끝까지 배상 책임을 지게 하는 거야말로 다시는 이 땅에 국가의 이름으로, 국민에게 폭력을 가하는 슬픈 역사를 막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4·3 왜곡 및 허위사실 유포 처벌법 제정에 대한 의견을 묻자 "역사에 대한 평가는 자유로울 수 있으나 악의를 갖고 역사를 왜곡하고 사실을 조작하고 또 현실로 존재하는 유족과 피해자들을 고통 속으로 다시 밀어 넣는 행위에 대해선 엄정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충주시 성서 차없는거리 지원 유세 현장에서 이재명 대표가 나경원 서울 동작을 국민의힘 후보를 '나베'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이 대표가 그냥 어떤 뿌리 깊은 여성혐오 바탕이 없이 그냥 나온 말 같냐. 생각 없이 나온 말 같냐. 아니다"며 "전 여러분께 이재명의 말을 돌려드린다. 이재명의 별명을 생각해 보라"고 비판했다.

 

한 위원장은 김준혁 더불어민주당 경기 수원정 후보의 '이대생 미군 성상납' '박정희 전 대통령의 일본군 위안부 성관계' 발언과 '냄비는 밟아야 제맛'이라 적힌 류삼영 민주당 서울 동작을 후보 지지 홍보물 등 민주당의 여성혐오 논란을 겨냥했다.

 

뉴스1에 따르면 한 위원장은 "김준혁이란 사람이 한 말도 안 되는 쓰레기 같은 막말을 봤냐"며 "어린이들한테 보여주지 마시라. 건강에 안 좋다"고 지적했다.

 

그는 김 후보의 발언들을 언급하며 "김준혁이 국회의원을 해도 괜찮냐. 저는 오케이 아니다. 여러분도 아니지 않냐"며 "이 분들은 비슷한 생각을 갖고 있다. 여성혐오를 일상화하고 그걸 권력 속에 심겠단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지지자들이 '냄비는 밟아야 제맛'이란 문구가 들어간 홍보물을 퍼뜨려 논란이 된 류삼영 후보와 관련해 "어제 이재명 대표가 서울에서 나경원 후보에 대해 '나베가 어쩌고' 얘기를 했고 류 후보가 나경원 후보에 대해 이런 글을 올렸다 '냄비를 밟아야 한다'고 했다"며 "이건 극단적 여성혐오 아니냐"고 꼬집었다.

 

이후 한 위원장은 제천시 제천중앙시장을 찾아 지원 유세에 나서며 "이재명 대표의 여성 비하적 별명을 아시냐. 그게 다른 사람이 갖다 붙인 거냐. 자기가 실제로 했던 말"이라며 "(나베 발언은) 공개적으로 갈라치기하기 위해서 당대표 입에서 그런 말이 나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의 그 무시무시한 별명, 그건 이 대표의 말"이라며 "쓰레기 같은 여성혐오 정서, 국민을 아예 졸로 보는 사기대출 정서를 밀어붙이겠단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