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총리 "4·3 아픔 위로가 국가 책무…2025년 진상조사 마무리"

입력 : 2024-04-03 10:57:35 수정 : 2024-04-03 10:57: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 참석…"상처 치유해 화합 미래에 최선"

한덕수 국무총리는 3일 제76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해 "4·3사건 희생자의 넋을 기리고 유가족의 아픔을 위로하는 것은 국가의 기본적인 책무"라고 말했다.

한 총리는 이날 제주4·3평화공원에서 열린 추념식에서 "정부는 4· 3 사건의 상처를 보듬고 치유해 화합과 통합의 미래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3일 제주시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해 추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 총리는 "올해 초에는 4·3특별법을 개정해 사실과 다르게 왜곡된 가족관계를 바로잡을 수 있는 법적 토대를 마련했다"며 "그동안 가족관계 기록이 없어서 당연한 권리를 보장받지 못하셨던 분들이 명예 회복과 함께 보상받을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한 총리는 이어 "2025년까지 추가 진상조사를 빈틈없이 마무리해 미진했던 부분도 한층 더 보완해 나가겠다"며 "생존 희생자·유가족의 온전한 회복을 위해 '트라우마 치유센터' 설립·운영에 더욱 힘쓰고 '국제평화문화센터' 건립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도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4·3 희생자와 유가족분들은 기나긴 세월 동안, 제대로 된 진상규명도 받지 못한 채, 숨죽이며 살아왔다. 한분 한분의 무고한 희생과 아픔을 우리 모두 기억한다"고 언급했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3일 제주시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해 유가족과 내빈들과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 총리는 "2000년 특별법 제정 이후 정부의 공식 사과와 진상조사 희생자 신고접수를 추진했고, 2022년부터는 한국전쟁 전후에 일어난 민간인 희생 사건 중 사상 처음으로 국가보상도 시행하고 있다"며 "정부의 이런 노력이 희생자와 유가족분들의 한과 설움을 씻어낼 수는 없겠지만 진심 어린 위로가 될 수 있길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주도민의 화해와 상생의 정신이 분쟁과 갈등으로 고통받고 있는 세계 시민들에게 소중한 교훈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 총리는 "정부는 제주 4·3사건과 같은 비극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국정의 모든 분야에서 전력을 다하고 있다"며 "자유와 평화와 번영을 굳게 지킬 수 있는 선진 대한민국을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제주도민의 뜻을 받들어 4·3사건이 '화해와 상생의 역사'가 될 수 있도록 그 정신을 이어가겠다"며 "평화와 번영의 섬 제주가 과거의 아픔을 딛고, 대한민국 미래 성장의 중심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최대한의 노력을 다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