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결핵 감염 기전 규명·AI 신뢰성 향상…삼성호암상 6명 수상자 선정

입력 : 2024-04-03 10:30:15 수정 : 2024-04-03 10:30: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올해 삼성호암상에 이수인 미국 워싱턴대 교수, 소설가 한강 등 6명이 선정됐다. 공학상 수상자가 여성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호암재단은 3일 2024 삼성호암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2024년 삼성호암상 수상자. 호암재단 제공

△과학상 화학∙생명과학부문 혜란 다윈(55) 미국 뉴욕대 교수 △과학상 물리∙수학부문 고 남세우(54) 미국 국립표준기술연구소 연구원 △공학상 이수인(44) 미국 워싱턴대 교수 △의학상 피터 박(53) 미국 하버드의대 교수 △예술상 한강(54) 소설가 △사회봉사상 제라딘 라이언 수녀(76) 총 6명이다. 

 

올해는 수상자 6명 중 4명이 여성으로 역대 가장 많은 여성 수상자가 선정됐다. 공학상 수상자가 여성인 것도 처음이다.

 

혜란 다윈 교수는 미국에서 출생한 한인 이민자 자녀로 전세계에서 매년 100만명 이상의 사망자를 발생시키는 결핵의 발생과 인체 감염 기전을 밝혀온 세계적인 미생물학자다. 인간 등 일반 생물만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단백질 분해 시스템이  결핵균에도 존재한다는 사실을 세계 최초로 밝힘으로써 결핵을 포함한 다양한 감염병에 대한 새로운 치료법 개발 가능성을 제시했다.

 

남세우 연구원은 세계 최고 효율의 단일광자 검출기를 개발해 양자역학 분야의 오랜 논쟁이었던 ‘벨 부등식’의 실험적 위배 증명을 가능케 하는 등 양자역학과 양자정보과학 분야의 발전에 기여한 세계적 권위자다. 남 연구원은 개발한 검출기는 양자컴퓨터, 우주 암흑물질 탐색 등 다양한 분야의 연구에 활용되고 있음. 남 연구원은 심사가 진행되던 지난 1월 작고했다.

 

이수인 교수는 인공지능(AI)의 판단 및 예측 과정을 이해하고 결과를 설명하는 ‘설명가능한 AI(Explainable AI)’ 분야에서 ΄SHAP΄ 방법론을 개발해 AI의 신뢰성을 향상시킨 세계적인 인공지능 분야 전문가다. 이 교수가 개발한 AI 기술은 각종 질병을 예측, 설명하는 AI 시스템 및 질병 치료법 개발 등 의료 분야에서 큰 파급효과를 보이고 있다.

 

피터 박 교수는 세포의 방대한 DNA 유전 정보를 분석하는 컴퓨터 분석법을 개발하고 이를 이용해 질병의 발생 메커니즘을 밝히는 새로운 융합 학문인 생물정보학 분야 연구자다. 박 교수의 분석기술은 전 세계 대학, 병원, 제약회사에서 암을 포함한 질병 연구에 활용되고 있으며, 인간의 암 유전 정보 지도 제작에도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암의 발생에 대한 이해도를 높임으로써 암 치료 분야의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한강 소설가는 한국 현대사의 고통과 슬픔, 인간 실존에 대한 고민을 작가 특유의 날카롭고 섬세한 시선과 독특한 작법으로 처리하여 미적 승화의 수준까지 끌어내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소설 ‘채식주의자’로 한국인 최초 영국 부커상 ‘작별하지 않는다’로 프랑스 메디치상을 수상했다.

 

제라딘 라이언 수녀는 지난 50여년간 목포지역 장애인과 가족들을 돌보며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더불어 살아가는 세상을 만드는 데 헌신해 왔다. 라이언 수녀는 1975년 한국 입국 후 의료봉사를 시작했다. 1985년 목포지역 최초의 장애인 복지시설 ‘생명의공동체’와 1992년 ‘명도복지관’을 개관해 장애인 조기교육, 직업재활, 인식개선 등 사업들을 펼쳤다.

 

부문별 수상자에게는 상장과 메달, 상금 3억원이 수여된다. 시상식은 5월31일 개최된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