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 공영운 “딸 부부, 전세 끼고 주택 소유한 적 없어… 언중위에 채널A 제소”

입력 : 2024-04-03 10:33:12 수정 : 2024-04-03 10:33: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공영운 더불어민주당 경기 화성을 후보, SNS에서 “딸 부부, 실거주 목적 외 주택투자 한 적 없다”
공영운 더불어민주당 경기 화성을 후보. 세계일보 자료사진

 

공영운 더불어민주당 경기 화성을 후보는 3일 딸의 고액 부동산 소유를 언급한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 발언에 종합편성채널 ‘채널A’가 편승 보도했다며 해당 방송사에 대한 언론중재위원회 제소 방침을 밝혔다. 이와 함께 딸 부부는 아파트에 실거주 중으로 다른 목적의 주택투자를 한 적이 없다고도 강조했다.

 

공 후보는 이날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허위사실을 검증 없이 보도한 채널A를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하고 책임을 묻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채널A는 2일 저녁 뉴스로 방송되고 비슷한 시각 온라인 기사에서 저희 딸 부부 아파트에 단지에 찾아가 취재를 하고, ‘대출금에 전세를 끼고서 22억원 상당 아파트를 산 갭투자’라는 허위 보도를 했다”고 날을 세웠다.

 

앞서 채널A는 지난 2일 ‘민주 공영운 딸, 재개발구역 아파트 갭투자 논란’ 제하 보도에서 서울 성수동의 한 아파트 단지를 모자이크 화면으로 내보내고 “공영운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딸 공모씨 부부가 올해 2월, 22억원을 주고 이 아파트를 매입했다”고 전했다. 방송은 “해당 아파트 등기부등본에 적힌 채권최고액은 12억1000만원”이라며 “11억원 정도를 대출받았다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이는 같은 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공 후보, 한정민 국민의힘 후보와 삼자토론 중이던 이 대표의 발언 연장선으로 보인다.

 

라디오에서 이 대표는 서울 성수동 부동산을 군 복무 중인 아들에게 증여한 공 후보의 ‘아빠 찬스’ 논란을 가져와 “자녀 중에 다른 분이 성수동 해당 재개발 구역에 부동산을 가진 게 있느냐”며 물었고, 공 후보는 “선거법상 공개할 수 있는 재산은 다 공개 됐으며 이런저런 꼬리 물기 하려는 것에 대해 일일이 답변하지 않겠다”고 잘라 말했다.

 

특히 공 후보는 ‘22억 주택인데 9년 동안 맞벌이 부부 생활을 했고, 거기에 대출 한 10억 끼고 그다음에 전세까지 껴서 샀다는 걸 ‘영끌’, ‘갭투자’라고 하는 것 아니냐’던 이 대표의 질문에는 “영끌, 갭투자, 젊은이들 많이 한다”고 답했다. 이어 “그거는 규정에 문제없는 걸 가지고 문제 삼으면 안 된다”고 반박했다.

 

공 후보는 이어진 ‘공교롭게도 영끌, 갭투자를 딸 부부가 선택해서 했다는 건가’라는 이 대표의 질문에 “본인 직장과 매우 가깝기 때문에”라며 “그동안 출퇴근에 1시간 넘게 걸렸고, 그래서 그렇게 선택한 것으로 알고 있다”는 말로 답을 대신했다. 계속해서 “모든 것은 법적으로 정당하게 절차가 이뤄졌다”며 “일부 증여가 있었는데, 증여세를 다 냈고 아주 클리어(깔끔)하다”고 내세웠다.

 

현대차 사장을 지낸 공 후보는 2017년 부사장 재직 시절 은퇴 후 살기 위해 당시 성수동 재개발 지역에 주택을 매입했으며, 자녀의 결혼 준비 과정에서 집 한 채는 해줘야겠다는 마음에 증여를 생각했다고 주택 구입과 증여 사실을 논란 직후 시인했었다.

 

다만, 군 복무 중인 자녀에게 주택을 증여했다는 사실이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다는 점은 받아들인다면서 앞으로 보다 겸허하고 조심스럽게 처신하겠다고 밝혔다. 공 후보의 증여 사실은 민주당 입당 과정에서 신고와 검증 과정을 거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일부에서 제기된 ‘투기 및 내부 정보 활용 의혹’은 강하게 부인했다.

 

공영운 더불어민주당 경기 화성을 후보가 3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딸 부부의 아파트 소유 관련 글. 공영운 후보 페이스북 캡처

 

SNS에서 “이준석 후보가 ‘10억 끼고 그다음에 전세까지 껴서 샀다’고 한 발언을 채널A가 명확한 근거나 당사자의 충분한 반론 없이 보도한 것”이라며, 공 후보는 “제 딸 부부는 전셋집의 계약만료 시기에 맞춰 출퇴근 거리가 가까운 곳에 아파트를 구입했고, 현재 실거주 중”이라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1금융권 대출 등 합법적이고 투명한 절차도 거쳤고, 한 번도 전세를 낀 채로 주택을 소유한 사실이 없으며 실거주 목적 이외의 주택투자를 한 적이 없다”고 말한 공 후보는 “선거를 앞두고 유권자 판단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실을 왜곡보도한 점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