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지붕 없는 미술관 보러오세요”…크라운해태, 한강서 순회 조각전 개최

입력 : 2024-04-03 09:11:23 수정 : 2024-04-03 09:11: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1월까지 한강공원 10곳 순회…총 300점 전시

크라운해태제과가 서울시와 함께 한강공원 일대에서 순회 조각전시회인 ‘한강 조각으로 빚다’를 연다고 3일 밝혔다.

크라운해태제과 제공

 

반포·강서·잠실 등 총 10곳의 한강공원에서 이달부터 11월까지 8개월간 진행하는 세계 최고 수준의 야외 조각전시회다. 전날 반포, 강서, 망원 한강공원을 시작으로 각 한강공원에서 순차적으로 진행한다.

 

1차(4~5월)는 반포·강서·망원, 2차(6~7월)는 여의도·이촌·잠원, 3차(8~9월)는 잠실·광나루, 4차(10~11월)는 양화·난지까지 총 10곳의 한강공원에서 열린다. 90점의 작품을 각 공원에 30점씩 전시해 총 300점이 전시된다. 계절과 지역에 따라 바뀌는 한강과 조각 작품이 조화를 이루는 모습을 감상할 수 있다. 세계 최대의 ‘지붕 없는 조각 미술관’으로 시민들을 위한 고품격 힐링 갤러리로 다가갈 예정이다.

 

올해 세 번째 열리는 한강공원 조각 작품 순환 전시의 주제는 ‘한강 조각으로 빚다’다. 강서 한강공원부터 광나루 한강공원까지 약 40km 구간 전체를 하나의 커다란 조각 작품 전시관으로 꾸민 것이 특징으로, ‘Harmony’(최승애 作), ‘Pressed Drawing’(심병건 作), ‘Eco Flowing 1’(김태수 作) 등 한국 대표 조각가 60명의 조각 작품 90점을 감상할 수 있다.

 

예술과 함께 휴식을 즐길 수 있도록 4가지 소주제(희망, 즐거움, 힐링, 결실)에 따라 작품을 나누어 각 차수별로 전시한다. 작품명과 QR코드가 담긴 안내판을 통해 작품의 의미와 설명도 접할 수 있어 한강을 찾는 시민과 관광객 등 누구나 편하게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윤영달 크라운해태 회장은 “지붕 없는 조각 미술관인 한강 공원에서 많은 시민들께 예술적 감동을 전할 수 있어 기쁘다”며 “K-조각이 많은 국민들의 사랑을 받고, 나아가 세계인들과 함께 즐기는 한국 대표 예술작품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