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바이올리니스트 김재원, 프랑스 국립 오케스트라 종신악장 임용

입력 : 2024-04-03 06:00:00 수정 : 2024-04-02 21:44: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연수 끝 ‘툴루즈 카피톨’ 연주 리더로
심사위원·단원 투표서 만장일치

바이올리니스트 김재원(30·사진)이 프랑스 툴루즈 카피톨 국립 오케스트라 종신악장으로 임용됐다.

금호문화재단은 김재원이 지난 3월 심사위원 및 단원 투표를 거쳐 만장일치로 종신악장에 최종 임명됐다고 2일 밝혔다. 2022년 열린 악장 선발 오디션에 합격한 그는 지난해부터 악장으로 활동하며 연수 기간을 거쳤다.

2008년 금호영재콘서트로 데뷔한 김재원은 파리국립고등음악원 석사와 최종연주자과정을 졸업했다. 오슬로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객원 악장, 취리히 톤할레 오케스트라 부악장을 맡았고 파리 오케스트라 부악장으로 활동한 바 있다.

김재원은 “툴루즈 카피톨 오케스트라는 뿜어져 나오는 에너지와 특별한 소리가 있는 오케스트라”라며 “연수 기간 단원들이 보내주는 신뢰 덕에 즐겁게 임했다. 지난 경험을 통해 더 좋은 리더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강은 선임기자 kele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
  •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루셈블 현진 '강렬한 카리스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