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장예찬 ‘단일화 제안’에 국민의힘 정연욱 “난교·막말·부산 비하, 장 후보가 사퇴하면 돼”

입력 : 2024-04-02 20:41:59 수정 : 2024-04-02 20:41: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연욱, 장예찬 직격 “수영을 민주당에 넘길 상황은 누가 만들었나”

정연욱 국민의힘 부산 수영구 후보가 장예찬 무소속 후보의 단일화 제안에 "장 후보 스스로 사퇴하면 된다"고 지적했다.

 

정연욱 부산 수영구 국민의힘 후보 부산=뉴시스

 

정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수영을 민주당에 넘길 상황은 누가 만들었나"라며 "보수 단일화, 장 후보가 사퇴하면 된다"고 꼬집었다.

 

장 후보는 앞서 잇따른 막말 논란으로 부산 수영구 공천이 취소되자 국민의힘을 탈당한 뒤 무소속으로 출마했다. 이에 따라 정연욱 국민의힘 후보와 장 후보, 유동철 더불어민주당 후보까지 3자 구도가 형성됐다.

 

장 후보는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토박이 후보, 진짜 보수 후보인 저를 끝까지 지지하는 무소속 돌풍이 일어나고 있다"며 "많은 주민이 혹시 민주당에 유리한 상황이 될지 걱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보수의 승리를 위해 조건 없는 단일화 경선을 제안한다"고 했다.

 

정 후보 측은 이와 관련 "민주당 2중대가 누구인가"라며 "단일화 간단하다. '난교' 막말, '부산 비하'로 공천 취소된 당사자, 당과 약속 무시하고 뛰쳐나간 장본인이 오늘이라도 수영구민께 사죄하고 사퇴하면 단일화된다"고 일침을 가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