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주서 '한수원 본사 도심 이전' 총선 쟁점화 급부상… 민심 요동치나

입력 : 2024-04-02 20:24:15 수정 : 2024-04-02 20:25: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무소속 김일윤 후보, 신경주대-한수원 부동산매매 가계약서 공개 파장
한수원 “대학과의 상생 차원서 추진, 아직 결정된 바 없다” 일축
시민들 “한수원 이전은 지역에 있어 천지개벽 같은 희소식”

제22대 총선을 불과 일주일 앞두고 천년고도 경북 경주시에서 논란이 지속된 한국수력원자력 본사의 도심 이전이 총선 쟁점화로 급부상하면서 민심이 요동치고 있다.

 

한수원은 지난 1일 무소속 김일윤 후보가 총장으로 있는 신경주대학교와 부지 매매를 위한 가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무소속 김일윤 후보는 2일 경주 중앙시장 네거리에서 특별 유세를 통해 "한수원 본사의 경주 도심 이전을 위한 확실한 절차 중 하나로 한수원이 신경주대를 매입하는 내용의 계약을 체결했다"고 깜짝 발표했다.

 

경주에 출마한 무소속 김일윤 후보가 지난 1일 신경주대학교와 한수원이 맺은 업무협약 겸 부동산매매 가계약서를 시민들에게 보여주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김일윤 후보 제공

특히 김 후보는 하루 전인 지난 1일 신경주대학교와 한수원이 맺은 업무협약(MOU) 겸 부동산매매 가계약서를 시민들에게 보여주자 청중들이 술렁이기 시작했다.

 

해당 가계약서는 신경주대 부지 매매를 위한 지적측량 물건조사 및 감정평가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일윤 후보는 "지난 8년간 매년 수천명의 인구가 줄어들어 소멸위기 도시가 됐는데도 이를 해결할려는 국회의원은 단 한명도 없었다"며 "5선을 하고 헌정회장을 한 제가 오죽했으면 출마를 했겠느냐?"며 강조했다.

 

이어 "산속에 있는 한수원 본사를 시내로 이전하고 수백개의 관련 기업을 유치해 와야 소멸위기에 처한 경주를 살릴 수 있다"며 "한수원 이전을 위한 확실한 절차로 한수원이 경주대를 매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며 계약서를 시민에게 공개했다. 

 

김일윤 후보는 "앞으로 한수원의 완벽한 도심 이전을 위해 지자체와 산업체, 대학이 협력하는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신속히 사업을 추진하겠다"며 "선거 운동 과정에서 한수원 이전 진행 과정을 더욱 상세히 설명하겠다"고 약속했다.

 

유세현장을 지켜보던 한 시민은 "한수원 이전이 사실인가 보다"며 "한수원 이전은 지역에 있어 천지개벽 같은 희소식이다"고 말했다. 

 

신경주대와 한수원 간 부동산 매매 관련 가계약 소식이 지역 정가에 알려지면서 파장은 급속히 확산하는 모양새다.

 

그간 한수원 본사 도심 이전은 경주시민의 숙원사업이지만 본사가 위치한 동경주지역 주민들의 극렬한 반대에 번번이 무산됐다.

 

특히 경주가 지역구인 재선 국민의힘 김석기 의원도 총선 출마에 앞서 한수원 본사 도심 이전과 관련한 공약사항을 포함시키려다 지역 주민의 강한 반발에 부딪히면서 결국 포함하지 못할 정도로 이 문제는 '논란의 핵이자 이번 총선에서 뜨거운 감자'가 될 가능성이 농후한 것으로 지역 정가는 분석하고 있다.

 

만약 경주 시민들이 한수원 본사 도심 이전이 가시화 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할 경우 총선을 앞두고 경주지역 민심은 김일윤 후보쪽으로 급선회 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 같은 김일윤 후보의 한수원 본사 도심 이전 관련 깜짝 발표에 김석기 후보 측은 한수원에 강력히 항의하며 관련 내용 파악에 힘을 쏟고 있는 등 캠프에는 초비상이 걸리며 좌불안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수원 관계자는 "이번 가계약은 본사 이전을 염두에 두고 추진한 것이 아니라 신경주대 요청에 따라 지역대학과의 상생 차원에서 마련한 것"이라며 "아직 아무것도 결정된 건 없는 업무협약 일 뿐이고 정치적 관여 의도는 전혀 없다"고 밝혔다. 


경주=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