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조국당 1번’ 박은정 남편 고발… ‘범죄자금 수수’ 혐의”

관련이슈 총선

입력 : 2024-04-02 18:53:20 수정 : 2024-04-02 18:53: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은 2일 거액의 다단계 사기 사건 수임 논란이 제기된 조국혁신당 비례대표 1번 박은정 후보 배우자인 이종근 변호사를 2일 고발했다.

 

국민의힘 이조(이재명·조국) 심판 특별위원회는 이날 언론 공지를 통해 이 변호사를 범죄수익은닉의 규제 및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신지호 국민의힘 이조심판 특별위원장(왼쪽)과 최지우 법률자문위원이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종합민원실에서 조국혁신당 비례대표 박은정 후보 배우자 이종근 전 감사의 다단계업체 수임 관련 고발장을 제출하기 위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뉴스1

특위는 “이종근 전 검사장이 검사 시절 축적한 전문성을 피해자들의 편에서 범죄를 근절시키기보다 전관예우를 통해서 막대한 부를 창출하는 수단으로 활용한 것에 분노한다”고 비판했다.

 

특위는 전날 이 변호사 고발을 예고하면서 “작년 말에서 올해 초 사이 피해 액수가 1조 원에 달하는 다단계 사기 사건을 맡아 역대 최고 수준인 22억원의 수임료를 받았다”며 “범죄수익이라는 점을 잘 알면서 범죄수익을 수수했다”고 주장했다.

 

특위는 또 이날 논평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후보 전과기록에 명시된 사건을 거론하며 “‘너희 내가 거꾸로 매달아 버릴 거야. 내가 누군지 알아?’ 분당을 선거구 김 후보가 경찰을 향해 한 말”이라고 지적했다.

 

특위는 김 후보가 술값을 내지 않고 가려다 사건이 시작됐고 경찰들을 수차례 가격하는 등 행패를 부렸다며 “지금까지 이야기는 소설이 아니다. 대법원 판례 실제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김 후보는 2013년 사건 당시 경찰이 신분증을 제시하지 않아 불법체포를 피하기 위한 정당방위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공무집행방해 및 상해 혐의로 기소돼 대법원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았다.


곽은산 기자 silve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