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준혁 “박정희-위안부 발언 자극적 편집”… 이용수 할머니 “더러운 망언”

입력 : 2024-04-03 06:00:00 수정 : 2024-04-02 23:14: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화여대 측 “즉각 사과하고 후보에서 물러나라”

 

김준혁 더불어민주당 경기 수원정 후보. 뉴스1

 

김준혁 더불어민주당 경기 수원정 후보가 위안부 발언과 관련해 ‘자극적인 편집’으로 매도 당하고 있다고 호소한 가운데, 이화여대에 이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도 그를 강력히 비판했다.

 

2일 김 후보는 입장문을 내고 “수원지역 주민들과 전국의 민주당 당원들께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하면서도 “앞뒤 다 자르고 성과 관련한 자극적인 부분만 편집해 저와 민주당 전체를 매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유튜브에서 이야기했던 저의 주장은 일관되고 간단하다. 바로 친일인사들의 문제가 되는 행적, 특히 우리나라 여성들의 인권을 유린하고 성착취를 강요했던 숨겨진, 아픈 역사를 제대로 알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대중이 잘 알지 못하는 어둡고 아픈 역사를 전달하는 과정에서 ‘직설적인 화법’으로 말하다 보니 많은 분이 충격을 받고 사실 확인도 하지 않은 채 이를 덮어 놓고 부정하는 분들이 많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 후보는 “저는 국회의원 후보자 신분이기 이전에 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는 학자”라며 “학문적 논거 없이 일방적인 주장은 하지 않는다“고 거듭 주장했다. 그러면서 ”부디 ‘막말’이라고 폄훼하는 저의 주장에 대한 논거를 꼼꼼하게 검토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김 후보는 지난 2019년 2월 유튜브 ‘김용민TV’에 출연해 “박정희라고 하는 사람이 그 사람도 역시 마찬가지로 일제강점기에 정신대 종군 위안부들을 상대로 XX(성관계)를 했었을 테고”라며 “(성관계) 가능성이 있었겠죠. 그 부분과 관련해 명확하게 알려지진 않았을 테니까”라는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그는 2022년 8월 한 유튜브 채널에서 김활란 이화여대 초대 총장과 관련해 “종군위안부를 보내는 것에 큰 역할을 한 사람”이라며 “미군정 시기에는 이화여대 학생들을 미군 장교들에게 성 상납시키고 그랬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이화여대 측은 2일 입장문을 내고 “김 후보가 검증되지 않은 자료와 억측으로 본교와 구성원의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선 법적으로 엄중히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 후보가 지금이라도 자신의 발언과 태도에 대해 즉각 사과하고 후보직에서 물러날 것을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용수 할머니도 나섰다. 이 할머니는 이날 “말 같지도 않은 소리를 하는 사람이 국회의원 후보로 나온다”며 “이런 사람이 당선돼 정치를 한다면 망언밖에 더 하겠나? (국회의원) 자격이 없다”고 쏘아붙였다.

 

또 “죽다 살아나 나라 찾아 왔더니, 더러운 망언을 들었다”며 “막말도 할 말이 있고 해선 안될 말이 있다. 귀한 딸로 태어나 원래라면 남들처럼 가정을 이뤄 평범하게 살고자 했던 사람(위안부 피해자)들을 모독하는 발언”이라고 맹비판했다.

 

끝으로 이 할머니는 “그 사람(김준혁 후보)은 가정이 없나, 왜 가족 얼굴에 먹칠을 하는 망언을 하느냐. 먼저 떠난 언니들도 ‘그 사람 제 정신 아니니 무시하라’며 분노할 일”이라며 “올바른 역사가 전해질 수 있도록, 부디 국민들이 간직하고 지켜주길 바란다”고 하소연했다.

 

논란이 커지자,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는 같은 날 ‘이화여대생 성 상납’ 발언으로 논란이 된 김 후보에게 사과를 공식 권고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