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故 조석래 효성 명예회장 영결식 엄수

입력 : 2024-04-03 06:00:00 수정 : 2024-04-02 20:10: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고(故)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의 영결식이 2일 오전 8시부터 서울 마포구 효성 본사에서 엄수됐다.

영결식에는 조현준 회장, 조현상 부회장 등 유족과 이홍구 명예장례위원장(전 국무총리), 이상운 장례위원장(부회장), 류진 한국경제인협회 회장, 김윤 한일경제협회 회장, 서석숭 한일경제협회 상근부회장, 효성 임직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2일 서울 마포구 효성 본사에서 진행된 고 조석래 명예회장 영결식에서 효성 임직원들이 묵념하고 있다. 효성 제공

영결식은 고인에 대한 묵념으로 시작해 김장환 목사(극동방송 이사장)의 추도사, 류 한경협 회장의 조사, 이 부회장의 조사 순으로 진행됐다.

조 회장은 유족을 대표해 전한 인사말에서 “아버지께서는 평생 효성과 대한민국의 발전을 위해 모든 것을 바치신 분이었다”며 “자신보다 회사를 우선하고, 회사에 앞서 나라를 생각하셨다”고 회고했다. 이어 “아버지께서 남기신 가르침을 가슴 깊이 새겨 사회에 보탬이 되는 큰 재목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아버지께서 그토록 사랑하시던 효성을 더욱 단단하고 튼튼한 회사로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이 부회장은 조사에서 “욕을 먹더라도 우리 기업, 국가 경제를 위해 해야 할 말은 해야 한다던 강직한 모습이 그립다”며 “업적을 기리고 전하며, 그토록 사랑하셨던 효성과 대한민국의 힘찬 성장을 반드시 일궈내겠다”고 전했다.

영결식 후 운구차는 임직원들의 배웅을 받으며 본사를 떠났다. 운구차는 조 명예회장이 생전 회장과 부회장 등을 맡으며 오랜 기간 몸담은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현 한국경제인협회)의 여의도회관과 서초구 효성 반포빌딩을 거쳐 화장장으로 이동했다. 조 명예회장은 화장 후 경기도에 있는 효성가 선영에서 영면에 들었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