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대생 성상납 발언’ 김준혁 “정제되지 못한 표현… 깊은 사과”

관련이슈 총선

입력 : 2024-04-02 18:50:00 수정 : 2024-04-02 23:02: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 후보 막말·부동산 리스크

선대위 상황실, 金에 사과 권고
이화여대 “전체 여성 비하 의도”
‘딸도 아빠 찬스’ 휩싸인 공영운
“영끌 갭투자 많아”… 해명도 논란

금감원 ‘양문석 의혹’ 검사역 파견
경기선관위, 재산 신고 내용 파악

‘이화여대 김활란 초대 총장이 미군에게 학생들을 성 상납시켰다’는 발언 등이 뒤늦게 드러나 논란을 빚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경기 수원정 김준혁 후보가 2일 사과했다.

 

김 후보는 이날 밤 페이스북에 “제가 수년전에 유튜브에서 김활란 이화여대 초대 총장 및 관련 발언에 있어 정제되지 못한 표현으로 이대 재학생, 교직원, 동문의 자긍심에 상처를 입힌 점에 깊은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또 “위안부 피해자와 유가족 등 우리 현대사의 아픈 상처를 온몸으로 증언해 오신 분들께도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는 이어 “고 박정희 대통령 유가족분들, 그리고 제가 미처 인지하지 못한 과거 발언으로 불편함을 느끼셨을 많은 국민 여러 분들께도 거듭 죄송스럽다”며 고개를 숙였다.

 

앞서 민주당 김민석 선거대책위원회 종합상황실장은 언론 공지문을 통해 “선대위 상황실은 김 후보의 과거 유튜브 방송 발언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며 “해당 학교와 구성원들에게 사과할 것을 김 후보에게 권고했다”고 밝혔다.

 

역사학자이자 한신대 교수인 김 후보는 2022년 8월 유튜브 ‘김용민TV’에 출연해 김활란 이화여대 초대 총장에 대해 언급하며 “미군정 시기 이화여대 학생들을 미 장교에게 성상납시켰다”고 주장했다.

논란 휩싸인 후보들 더불어민주당 일부 후보들의 부동산과 막말 리스크가 4·10 총선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이화여대생 성상납’ 등 과거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는 김준혁(경기 수원정) 후보가 2일 영통구 아파트단지에서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수원=뉴스1

이화여대는 이날 “본교와 재학생, 교수 동창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본교 이미지를 크게 실추시키고 있을 뿐만 아니라, 국회의원 후보자 신분으로서 가져서는 안 되는 여성차별적이고 왜곡된 시각을 바탕으로 당시 여성들은 물론 현대 여성에 이르는 전체 여성에 대한 명백한 비하 의도를 담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국여성단체협의회도 “저급한 언행으로 역사를 왜곡하고 대한민국의 모든 여성에게 치욕감과 모욕감을 줬다”고 했다.

김 후보는 지난해 1월 한 유튜브에서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에 대해 “지지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전쟁을 선택한 것”이라며 “바이든과 윤석열 대통령이 아주 은밀한 합의를 통해 국지전 같은 걸 일으킬 수 있다”고 했고, 올 1월엔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해 “6개월마다 정신감정을 해서,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으면 대통령직을 그만두게 하는 법을 좀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군 복무 중인 아들에게 현 시세 기준 30억원 상당 서울 성수동 소재 다가구주택을 증여한 사실이 확인돼 ‘아빠 찬스’ 논란에 휩싸인 민주당 공영운(경기 화성을) 후보는 이번엔 딸이 성수동 소재 22억원 상당 아파트를 매입할 때 지원했던 사실이 새로 드러났다.

 

개혁신당 이준석(화성을) 후보가 이날 CBS라디오에서 진행된 후보 토론회에서 공 후보 딸의 성수동 아파트 매입 사실을 공개했고, 공 후보는 이에 “일부 증여가 있었는데 증여세를 다 냈다”고 말했다.

논란 휩싸인 후보들 두 자녀에 대한 ‘부동산 아빠 찬스’ 논란이 일고 있는 경기 화성을 공영운 후보가 지난달 6일 동탄호수공원에서 출마선언을 하기에 앞서 두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화성=연합뉴스

그 위법 여부와 별개로, 공 후보가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으다) 갭투자 젊은이들 많이 하잖아요. 문제없는 걸 가지고 문제 삼으면 안 된다”고 말해 또 다른 논란을 샀다. 이 후보가 공 후보 딸의 아파트 매입과 관련해 “22억 주택인데 거기서 9년간 맞벌이 부부 생활했고, 대출 한 10억 끼고 전세까지 끼워서 샀다. 이런 걸 영끌 갭투자라 하는 거 아니냐”고 지적하자 이같이 답한 것이다.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공보단은 공 후보 발언에 대해 “국회의원이 되고자 한다면 영끌, 갭투자 정당성을 주장할 것이 아니라 ‘부모 찬스’ 논란에 진심으로 사과하고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금융감독원은 민주당 양문석 후보의 편법 대출 의혹을 검사하고 있는 새마을금고중앙회 측에 5명의 검사역을 3일부터 파견하기로 했다. 금감원은 “논란이 지속되고 있는 등 사안의 시급성을 감안해 8일 예정된 금감원·새마을금고중앙회 공동 정기검사 이전에 신속하게 검사 인력을 지원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경기도선관위는 양 후보의 재산 신고 내용을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승환·김현우·안승진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