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넷플릭스 ‘삼체’ 인기에… 中 억만장자 독살사건 재소환

입력 : 2024-04-02 20:26:00 수정 : 2024-04-02 20:13: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4년 전 영화화 시도했던 린치
동업자에 독살… 뒤늦게 세상에

넷플릭스 공상과학(SF) 드라마 삼체의 인기에 이를 영화화하려던 중국 억만장자의 4년 전 독살사건이 다시 조명받고 있다고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2020년 12월25일 당시 39세로 사망한 중국 온라인 게임회사 유주게임즈의 린치(사진) 대표는 중국에서는 바링허우(80년대생) 기업가의 대표 주자로 꼽혔다.

 

미국 인기 드라마 왕좌의 게임을 원작으로 하는 게임을 제작한 그는 2015년 아시아 최초로 ‘SF의 노벨문학상’이라 불리는 휴고상을 받은 중국 작가 류츠신의 ‘삼체(원제 지구의 과거)’에 큰 관심을 가졌다. 삼체를 스타워즈 시리즈처럼 만드는 것이 꿈이었다. 거액을 들여 삼체 판권을 샀고 왕좌의 게임을 각색한 데이비드 베니오프 및 대니얼 브랫 와이스, 그리고 넷플릭스와 접촉했다.

하지만 그의 운명은 삼체 저작권을 보유한 유주게임즈의 자회사 삼체우주 대표로 2017년 쉬야오(43) 변호사를 영입한 뒤 바뀌었다. 린 대표가 쉬 변호사를 실적 부진으로 직위를 낮추고 봉급도 깎으면서 쉬 대표가 린 대표에게 2020년 9∼12월 독극물을 주입한 것이다. 경찰은 2020년 12월18일 쉬 변호사를 린 대표의 독살 용의자로 체포했고 상하이 법원은 지난달 사형을 선고했다.


홍주형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