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연료 공급받다 갑판에 흘린 기름 바다로 유출한 중국 선박 적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4-02 11:43:50 수정 : 2024-04-02 13:27: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부산해양경찰서는 연료를 공급 도중 갑판에 흘린 기름을 아무런 조처 없이 바다에 유출한 중국 국적의 어선 A호를 적발했다고 2일 밝혔다.

 

부산해경은 지난달 28일 오전 10시쯤 부산항 남외항 해상에서 소형방제작업선을 이용해 순찰 도중 연료를 공급받고 있던 A호에서 유출된 것으로 추정되는 기름띠를 발견했다.

 

연료를 공급받다 기름을 바다로 유출한 중국국적 어선(오른쪽)이 부산해경에 적발됐다. 부산해양경찰서 제공

당시 해상에는 가로 5m, 세로 100m에 달하는 무지갯빛 유막이 광범위하게 분포돼 있었고, 유출된 기름이 확산하는 경로를 역추적해 A호를 현장에서 붙잡았다.

 

조사 결과 A호는 연료 공급 도중 부주의로 연료유 탱크의 가스를 배출하는 장치인 에어벤트를 통해 기름이 해상으로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해경 관계자는 “연료 공·수급 선박을 대상으로 해양오염 예방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산항은 선박의 연료를 공급받기 위해 외국적 선박의 입항이 빈번한 곳으로, 선박에서 기름유출사고도 자주 발생한다. 지난해 부산에서 발생한 해양오염사고 중 약 17%가 기름유출로 인한 것이다.

 

해경은 기름 공·수급 선박 해양오염 예방관리 계획을 수립해 부주의로 인한 해양오염사고를 예방할 방침이다.


부산=오성택 기자 fivesta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