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중고 SUV 사려면 4월이 적기? [모빌리티 톺아보기]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모빌리티 톺아보기 , 세계뉴스룸

입력 : 2024-04-02 10:14:35 수정 : 2024-04-02 10:14: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케이카 4월 중고차 시세 전망
경차 시세 0.8% 상승…반면 SUV 시세는 0.6% 하락

중고 스포츠유틸리티차(SUV) 구매를 고민한다면 ‘4월이 적기’라는 전망이 나왔다. 5월부터는 봄철 나들이 등으로 SUV 수요가 몰리면서 시세 반등이 예상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직영중고차 플랫폼 케이카는 2일 국내 중고차 시장에서 유통되는 출시 12년 이내 740여개 모델을 대상으로 평균 시세를 분석한 결과 4월 국산 중형 SUV 시세가 평균 0.6%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중고차 시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케이카 측은 “1분기가 신학기, 취업 등으로 인해 소형 차량을 찾는 소비자가 많아 경차 시세가 오르는 시기”라며 “5월 이후로는 나들이와 차박 등으로 인해 SUV 수요가 늘어나는 시기”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가올 SUV 성수기를 앞두고 4월 시세는 잠시 숨 고르기에 들어간 분위기”라고 덧붙였다.

 

케이카에 따르면 중형 SUV 대표 모델인 현대차 싼타페와 기아 쏘렌토는 물론 대형 SUV인 현대차 팰리세이드 등도 하락세를 보일 것으로 관측됐다. 현대 싼타페DM의 경우에는 922만원으로 전월 대비 5.4%까지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그 밖에 △현대 싼타페 더 프라임 1502만원(전월 대비 -3.1%) △현대 팰리세이드 2863만원(-2.4%) △기아 더 뉴 스포티지R 853만원(-2.3%) △기아 더 뉴 쏘렌토(-2.1%) 등 대부분 SUV 가격이 하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반면 경차 인기는 4월까지 이어지며 시세가 전월 대비 0.8% 상승할 것으로 봤다. 기아 더 뉴 레이(신형)와 더 뉴 레이(구형)는 각각 1.7%, 0.6% 상승해 경차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케이카 측은 전했다.

 

수입차의 경우에는 BMW와 메르세데스-벤츠의 시세가 엇갈릴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BMW 5시리즈(G30)와 5시리즈(F10)가 각각 3.2%, 2.1% 상승하는 반면 벤츠 E클래스 W213, E클래스 W212는 각각 1.3%, 2.1%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올해 초 신차 시장에서 BMW의 판매 실적이 앞선 것이 중고차 시세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조은형 케이카 PM팀 애널리스트는 “SUV 구매를 고려하고 있다면 시세가 반등하기 5월 전에 구매해야 다양한 옵션의 차량을 합리적인 가격에 살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선영 기자 007@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