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파란 점퍼 文, 총선 ‘낙동강벨트’서 야권 힘싣기?…“이렇게 못하는 정부 처음 봐”

입력 : 2024-04-02 08:24:15 수정 : 2024-04-02 08:45: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부산 사상, 경남 양산갑 찾아 민주당 후보들 격려
‘정권심판론’ 야권 세력 기원
“이재영 후보도 꼭 당선되길”

문재인 전 대통령이 1일 전국적인 격전지로 꼽히는 낙동강벨트인 부산 사상과 경남 양산을 찾아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을 격려했다.

 

특히 민주당과 조국혁신당, 새로운미래 등 야권 세력의 건승을 기원하며 ‘정권심판론’에 힘을 보태기도 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일 부산 사상구 낙동제방벚꽃길에서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부산 사상구에 출마한 배재정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독자 제공.부산=뉴스1

 

이날 오후 이재영 민주당 양산갑 후보와 함께 경남 양산 물금읍 벚꽃길을 찾은 문 전 대통령은 “지금 정부가 너무 못하고 있다. 70 평생에 이렇게 못하는 정부는 처음 본다”며 “이번에 꼭 우리 더불어민주당, 조국혁신당, 새로운미래 야당들이 함께 좋은 성적을 거둬서 이 정부가 정신을 차리도록 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1일 부산 사상구 낙동제방벚꽃길에서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부산 사상구에 출마한 배재정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함께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독자 제공. 부산=뉴스1

 

이어 “제가 사상에서 처음 국회의원 선거 출마했을 때도 낙동강변 벚꽃길을 걷고 당선됐었다”며 "이재영 후보도 오늘 함께 벚꽃길을 걸었으니 그 기운으로 꼭 당선되길 바란다"고 덕담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에 앞서 이날 오전에는 부산 사상구 괘법동에 있는 낙동강 벚꽃길을 배재정 민주당 후보와 거닐기도 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일 부산 사상구 낙동제방벚꽃길에서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부산 사상구에 출마한 배재정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함께 시민과 어린이들을 반기고 있다. 독자 제공. 부산=뉴스1

 

이 자리에서 문 전 대통령은 “오랜 기간 고생 많았다.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 있기를 바란다”고 배 후보를 격려하기도 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