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일 많아져서"…출산휴가 동료에 독살 시도 中여성 '경악'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입력 : 2024-04-02 15:56:03 수정 : 2024-04-02 16:00: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중국에서 한 여성이 직장 동료가 마실 물에 독극물을 타는 장면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개돼 충격을 안기고 있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각)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정부 산하 공공기관의 회사원 A씨는 해당 영상을 소셜미디어에 올렸다.

 

중국에서 한 여성이 동료를 독살하기 위해 물에 독극물을 탄 영상이 논란이라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지난달 31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사진은 독극물을 타는 장면. SCMP 갈무리

영상을 살펴보면 검은색 조끼를 입은 직장 동료 B씨가 A씨의 책상에 다가간다. 이어 작은 병을 연 뒤 책상 위에 놓여있던 가루를 붓는다. 범행 후 급하게 자리를 떠나는 모습까지 포착됐다.

 

A씨는 최근 마신 물의 맛이 이상하다는 것을 깨달은 후 아이패드로 자신의 책상에 접근한 사람들을 촬영했다. 그 결과 B씨가 물에 독극물을 탔다는 정황이 드러난 것이다.

 

지난달 18일 당국은 이번 사건을 매우 심각하게 다루고 있으며, 조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 조사에서 B씨는 "A씨가 출산휴가를 가면 내 늘어난 업무량을 혼자 감당할 수 없기 때문에 독살하려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영상은 소셜미디어에서 크게 주목받았다. 누리꾼들은 "너무 악의적이다”, "(B씨가) 어떻게 시험에 통과해서 일하고 있는 것이냐” 등 반응을 보였다.

 

A씨와 B씨가 재직 중인 곳은 후베이성의 한 수문·수자원 조사국으로, 시험과 면접을 거쳐 채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