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검찰, ‘불법 전화방 운영 의혹’ 정준호 캠프 관계자 2명 구속영장 청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총선

입력 : 2024-04-01 23:40:43 수정 : 2024-04-01 23:47: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검찰이 광주 북구갑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정준호 후보 선거 캠프 관계자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민주당 경선 과정에서 불법 전화 홍보방을 운영한 혐의다.

 

1일 법조계에 따르면 광주지검 공공수사부(부장검사 김명옥)는 이날 정 후보 선거캠프 관계자 2명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광주지검 수사관들이 지난 6일 광주 북구 소재 더불어민주당 광주 북구갑 정준호 후보 선거사무실에서 '불법전화방 운영' 의혹 관련 압수수색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앞서 광주 북구선거관리위원회는 정 후보 등을 불법 선거운동을 한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선거법상 자원봉사자 등에게 금품·향응을 제공할 수 없는데, 정 후보 캠프는 당내 경선 기간 중 전화 홍보원 20여명에게 일당 10만원씩 지급하기로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수사에 착수한 검찰은 지난 6일 정 후보 캠프를 압수수색 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낸 끝에 혐의가 구체적으로 드러난 관계자 2명에 대해 우선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변호사 출신인 정 후보는 지난 2월 19∼21일 광주 북구갑 지역구 경선 투표에서 현역인 조오섭 의원을 꺾었지만, 불법 전화홍보방 운영 수사가 시작되면서 공천장 인준이 늦어졌다.

 

민주당은 제기된 ‘경선 부정’ 의혹이 후보와 직접 연관성이 없다고 판단해 지난달 20일 정 후보 공천을 인준했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정 후보가 압수수색 등 강제 수사를 받는 점과 관련해 “사법적인 그런 부분과는 상관없이 후보자와의 직접적인 관련성을 찾기 어렵다는 결론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후 정 후보는 민주당 광주 북구갑 후보로 공식 등록을 마치고 유세 중이다.

 

앞서 정 후보는 압수수색 직후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전화방 운영에 전혀 개입하지 않았고 선거 사무장·회계 책임자도 금품을 거래한 사실이 없다”며 “선거 캠프에서 전화 홍보방 봉사자들에게 무보수 확약서를 받았다. 내부 확인 결과 캠프 관계자의 어떠한 금품 거래도 없었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또 “압수수색 영장에는 자원봉사자에게 금품 제공을 약속하거나 일부 제공했다고 돼 있을 뿐”이라며 “수사에 적극 협조 중임에도 검찰이 무리한 압수수색을 강행한 배경에 의구심이 들고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동수 기자 d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