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히딩크 前 감독, 서울시향 홍보대사 됐다

입력 : 2024-04-01 22:00:00 수정 : 2024-04-01 21:04: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네덜란드 출신 음악감독과 인연
해외공연 동행해 홍보 나설 예정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끈 거스 히딩크(78) 전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서울시립교향악단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히딩크 전 감독은 2002년 월드컵에서 대표팀을 4강까지 진출시킨 공로를 인정받아 같은 해 7월 서울시 명예시민증을 받기도 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왼쪽)이 1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서울시립교향악단 홍보대사 위촉식에서 야프 판즈베던 서울시향 음악감독(가운데),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인 거스 히딩크 홍보대사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남제현 선임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은 1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히딩크 전 감독에게 서울시향 홍보대사 위촉장을 수여했다. 히딩크 감독은 서울시향의 해외공연에 동행해 홍보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서울시향이 자체적으로 홍보대사를 임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히딩크 전 감독이 무보수 명예직인 홍보대사를 맡은 건 같은 네덜란드 출신에 절친한 사이인 야프 판즈베던(64) 서울시향 음악감독과의 오랜 인연 덕분이다. 둘은 종종 식사를 하고 함께 여름휴가를 보낼 만큼 친분이 깊다고 한다.


이규희 기자 lk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