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삼성카드, CEO·직원 연봉서 업계 1위…카드사 평균 억대 연봉

입력 : 2024-04-01 19:51:36 수정 : 2024-04-01 19:51: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해 카드업계에서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최고경영자(CEO)는 김대환 삼성카드 대표였다. 직원 1인당 평균 연봉도 삼성카드가 가장 높았다.

 

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김 대표는 지난해 26억7100만원을 받아 카드업계에서 가장 많은 연봉을 받았다. 성과·목표 인센티브 등 상여금이 17억900만원에 달했다.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은 18억7600만원을 받아 연봉 2위를 기록했다. 정 부회장은 2022년 19억4100만원을 받아 1위를 차지했지만 지난해는 한 계단 내려왔다. 이어 조좌진 롯데카드 대표(10억4200만원), 문동권 신한카드 대표(8억5300만원), 이창권 국민카드 대표(5억3500만원) 순으로 연봉이 높았다.

 

카드사 직원의 평균 연봉은 대부분 1억원을 상회했다. 삼성카드의 직원 1인당 평균 연봉은 지난해 1억4600만원으로 연봉이 가장 높았고 이어 신한카드(1억2200만원), 현대카드(1억1700만원), BC카드(1억1600만원), 하나카드(1억1200만원), KB국민카드(1억1000만원), 우리카드(1억400만원), 롯데카드(9400만원) 순이었다.

 

지난해 카드사 당기순이익은 신한카드가 6219억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삼성카드가 6094억원으로 바짝 추격하고 있다. 국민카드는 3512억원, 현대카드는 2651억원, 하나카드는 1710억원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안승진 기자 prod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루셈블 현진 '강렬한 카리스마'
  • 박은빈 '반가운 손 인사'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