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통일장관 “한반도 평화에 도움된다면 북일 대화 반대 안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4-01 19:32:53 수정 : 2024-04-01 19:32: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영호 통일부 장관이 일본이 납북자 문제 해결 등을 위해 북한과 정상회담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한반도 평화, 핵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된다면 일본과 북한 대화에 반대하지 않는다는 것이 한국 정부 입장”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1일 보도된 일본 산케이신문 인터뷰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납북자 문제 해결 등을 위해 북한과 정상회담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김영호 통일부 장관. 뉴스1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장 부부장이 일본으로부터 정상회담 제의를 받았다고 공개한 다음 날 협상 거부를 발표하는 등 북한의 태도가 일관성이 없다는 점도 지적했다. 김 장관은 “북한 담화와 발표문을 보면 일본을 강하게 비난하기도 하고 기시다 총리를 ‘각하’라고 호칭하기도 하는 등 일관성이 전혀 없다”고 짚었다.

 

김여정 노동장 부부장이 지난달 북일 정상회담과 관련해 잇달아 견해를 표명한 데는 한국과 쿠바의 수교로 북한의 외교적 고립이 심화한 것이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고 진단했다. 

 

김 장관은 북일 정상회담이 실제 이뤄질지는 북한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대화 제안이 실질적 진전으로 이어질 것인지는 (북한이) 일본과 현안을 어떻게 다룰 것인지에 달려 있다”며 한국과 일본은 ‘캠프 데이비드 합의’에 따라 긴밀히 의사소통을 지속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북한 인권문제 해결의 중요성도 언급됐다. 김 장관은 윤석열 정부가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담아 마련할 새 통일 비전에서 중시될 인권에 대해 “북한 주민 인권뿐만 아니라 인류 보편적 인권”이라며 “북한 정부로부터 피해를 본 한국 국민, 해외에 있는 북한 노동자, 납치를 경험한 외국 국민 모두를 포괄적으로 다룬다는 것이 한국 정부 입장”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올해 2월부터 탈북민 대상 생활 실태 조사에서 일본인 납북 피해자를 접촉한 경험이 있는지 묻는 항목을 추가했다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일본인 납북자 관련 정보가 축적되면 일본과 협력 체제를 더욱 모색하고자 한다”며 “국제사회가 연대해 북한 인권문제에 대처하는 것은 현재 문제를 해결하고 장래에 문제가 발생하는 것을 막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봤다. 

 

김 장관은 한국인 젊은이들 사이에서 통일에 대한 관심이 떨어졌다는 질문에 대해선 “북한 주민은 통일을 통해 자유롭고 풍요로운 생활을 할 수 있기에 통일은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며 “북한이 통일을 부정하더라도 한국은 자유주의에 기초한 통일을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민경 기자 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