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엄마 돌아가셨어” 여친·지인 속여 장례비 등 7억원 뜯은 30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4-02 06:00:00 수정 : 2024-04-02 08:53: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멀쩡히 살아있는 어머니가 사망했다고 여자친구와 지인 등을 속여 장례비를 받아내거나 친구에게 돈을 빌린 뒤 갚지 않는 방식으로 7억1000만원을 가로챈 30대 남성이 재판에 넘겨졌다.

 

대구지검 포항지청 형사1부(부장검사 김종필)는 사기와 사문서위조행사 등 혐의로 A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1일 밝혔다.

사진=뉴스1

검찰에 따르면 직장에 다니던 A씨는 2021년 3월부터 2023년 7월까지 여자친구로부터 자사주 투자금 명목으로 돈을 빌리거나 아파트 청약금에 필요하다며 빌린 뒤 갚지 않는 등 모두 4억6000만원을 받아 가로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부모가 아프다며 병원비를 받아 내거나 살아있는 어머니를 숨진 것처럼 속여 장례비를 받기도 했다.

 

검찰은 병원비나 장례비 명목으로 받아 가로챈 금액이 약 1억원에 이른다고 밝혔다.

 

또 A씨는 친구에게 자사주 투자금 명목으로 2억5000만원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범행 과정에서 증권 계좌 잔액 증명서를 위조하기도 했다"며  “앞으로도 극히 불량한 방법으로 금원을 편취하는 사기 사범에 대해 엄정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포항=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