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행안부 "지방공공기관 자산 매각·과도한 복리후생 정비해 1178억원 확보" [오늘의 행정 이슈]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오늘의 행정 이슈 , 세계뉴스룸

입력 : 2024-04-01 19:00:51 수정 : 2024-04-01 19:00: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행정안전부는 지방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추진 중인 ‘재무건전성 분야 혁신’ 결과 지난해 총 1178억원을 확보했다고 1일 밝혔다.

 

행안부는 지난해 408개 기관에서 799건의 불요불급한 자산, 6만8741㎡의 청사, 11개의 출자회사, 527건의 복리후생제도를 정비해 총 1178억원의 유동성을 확보하고 10년간 1414억원의 예산을 절감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행정안전부. 뉴시스

자산건전화 분야에서는 정비대상 1676건 중 883건(52.7%)의 정비를 완료해 약 1178억원의 유동성을 확보하고, 연간 121억원의 임대 수입 증가와 임대료 절감 효과를 봤다. 행안부는 44개 기관에서 799건의 불요불급한 자산을 매각해 약 1089억원의 유동성을 확보했다. 62개 기관은 6만8741㎡의 공공기관 청사를 정비, 연간 약 121억원의 예산을 절감했다.

 

복리후생 분야는 감사원 등 타 기관 지적사항이나 지방자치단체 공무원에 비해 과도한 복리후생 지원 제도를 정비 대상으로 했다. 정비 대상 987건 중 527건(53.4%)을 정비해 지자체 추산으로 연간 20억4000만 원의 예산 절감 성과를 거뒀다. 행안부는 올해까지 287건을 추가해 총 814건(82.5%)을 정비할 계획이다.

 

행안부는 자산 건전화와 복리후생 분야 정비과제가 조속히 완료될 수 있도록 지자체·지방공공기관을 지원할 방침이다. 또 지방공공기관 ‘재무건전성 분야 혁신’이 자율적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우수기관에 경영평가 가점을 부여하며 우수사례를 발굴·공유할 계획이다.

 

경영효율화를 통해 확보한 재원은 지방공공기관이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력 제고를 위해 투자를 활성화하는 목적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고기동 행안부 차관은 “재무건전성 강화로 지방공기업의 투자 확대 여력이 늘어나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지방공공기관의 경영 효율화를 위해 재무 건전성을 높여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병훈 기자 bhoo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