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벚꽃 핀 '서울의 봄'… 4월 첫날 공식 개화

, 이슈팀

입력 : 2024-04-01 18:48:05 수정 : 2024-04-01 18:48: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역대 5번째로 빨라

4월 시작과 함께 서울에 공식적으로 벚꽃이 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해보다는 일주일 늦었지만 그래도 역대 5번째로 이르다.

 

기상청은 1일 서울에 벚꽃이 폈다고 공식 발표했다. 서울 벚나무 개화는 종로구 송월동 서울기상관측소 앞에 심어진 왕벚나무(관측목)를 기준으로 한다. 기상청은 이 나무 임의의 한 가지에 3송이 이상 꽃이 피면 서울에 벚꽃이 폈다고 발표한다.

지난 3월 3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윤중로 벚꽃 군락지 내 관측목에 벚꽃이 개화한 모습. 기상청 제공

올해 서울 벚나무 개화일은 역대 두 번째로 빨랐던 지난해(3월25일)보다는 7일 늦었다. 그래도 역대 5번째로 이른 개화로, 특히 평년(4월8일)과 비교하면 일주일 앞섰다. 서울 벚나무 개화가 관측되기 시작한 1922년 이후 가장 빨리 벚꽃이 핀 해는 2021년(3월24일)이다.

 

기상청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윤중로벚꽃길에 있는 벚나무를 기준으로 한 벚꽃 개화도 관측하고 있다. 윤중로 벚나무는 지난달 31일 이미 개화한 것으로 기록됐다. 윤중로 벚꽃 군락지 개화는 영등포구 수목 관리번호 118∼120번인 벚나무를 관측목으로 삼아 관측한다. 윤중로벚꽃길의 개화는 지난해(3월26일)보다는 5일 늦지만, 평년(4월6일)보다는 6일 빨랐다.

 

벚꽃은 개화하면 얼마 지나지 않아 만발이다. 나무 80% 이상에 꽃이 활짝 피면 만발이라고 하는데, 서울 평년 벚나무 만발일은 4월10일로 평년 개화일과 이틀밖에 차이 나지 않는다.

서울 벚나무 개화일은 점차 빨라지고 있다. 1922년부터 2013년까지는 서울에서 3월에 벚나무가 개화한 적이 없었는데 2014년 3월28일에 개화했고, 이후 3월 하순에서 4월 초 사이에 벚꽃이 피고 있다. 

 

서울 시내 대표적인 벚꽃 축제들은 지난해보다 늦어진 개화 시기에 만발 전 마무리되는 추세다. 서울 송파구가 석촌호수에서 진행한 ‘호수벚꽃축제’의 공식 축제 기간은 전날 끝났다.

 

영등포구는 2일까지 여의서로(서강대교 남단∼여의2교 입구)와 여의서로 하부 한강공원 국회 축구장 일대에서 ‘제18회 여의도 봄꽃축제’를 진행한다. 이번 축제는 ‘봄꽃 소풍’을 주제로 도심 속에서 여유롭게 봄을 만끽할 수 있도록 행사장 전체가 ‘캠크닉’(캠핑과 피크닉) 콘셉트의 피크닉 존으로 꾸며졌다.


이강진 기자 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