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양문석 딸 소득없는데 11억 대출…‘작업대출’ 가능성 제기

입력 : 2024-04-02 00:01:33 수정 : 2024-04-02 00:09: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소득 없는 대학생 신분 11억 대출
새마을금고중앙회, 적정성 조사
梁 “아파트 팔아 대출금 갚을 것”

서울 서초구 잠원동 아파트를 사면서 ‘편법 대출’ 논란이 일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양문석 후보(경기 안산갑)가 대학생 딸 명의로 ‘통신판매업’ 사업자 등록을 통해 대출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금융권에선 양 후보 딸이 소득 없는 대학생 신분임에도 11억원의 사업자 대출을 받은 데 대해 윗선의 개입이 있었거나 브로커 등을 낀 ‘작업 대출’이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양문석 경기 안산갑 예비후보. 뉴시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1일 현장 검사원 5명을 수성새마을금고 대구본점에 급파해 양 후보 딸 대출 건의 적정성 등을 조사했다. 양 후보 딸은 2021년 4월 수성새마을금고에 인터넷쇼핑몰 등을 운영할 수 있는 통신판매업 사업자등록증과 관련 서류 등을 제출하고 11억원을 대출했다.

 

현장검사의 핵심은 양 후보 딸이 실제 사업자인지, 새마을금고 측이 대출 과정에서 증빙서류를 제대로 확인했는지, 사업 외 용도로 대출금이 사용될 것을 알고도 대출을 해준 것인지 여부다. 양 후보 딸은 대출 직전 4년간 신고한 소득세·재산세·종합부동산세 등의 납부 내역이 없었다. 대출을 일으키거나 갚을 만한 소득이 없었다는 의미다.

 

중앙회 측은 양 후보가 아무런 연고도 없는 대구 새마을금고에서 딸 명의로 대출한 것과 관련해 숨은 제3의 조력자나 윗선의 도움이 있었는지 등도 꼼꼼히 살필 예정이다. 은행권의 한 관계자는 “은행에서는 실무진 판단으로 소득 없는 대학생에게 11억을 대출해 주는, 리스크가 굉장히 큰 대출을 해줄 수 없다”며 “누군가 조력을 해준 것 같다”고 말했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일 서울 강남구 새마을금고중앙회 본부 방문을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새마을금고 측은 정당하게 집행된 사업자 대출이었다는 입장이다. 수성새마을금고 관계자는 “소득 증빙을 중시하는 시중은행과 달리 비은행권은 담보 여력을 더 중시하는 경향이 있다”면서 “이 대출의 경우 학생 신분이긴 하나 담보 여력이 충분했고, 사업한다는 해명도 해서 승인이 됐다”고 주장했다.

 

한편 국민의힘 이조(이재명·조국)심판 특별위원회는 이날 양 후보를 특정경제범죄가중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양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더 이상 논란이 없도록 아파트를 처분해서 대출금을 긴급히 갚겠다”고 밝혔다. 그는 “(처분 과정에서) 혹 이익이 발생하면 전액 공익단체에 기부하겠다”고 했다.


대구=김덕용 기자, 김수미·최우석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