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GTX-A 열차 곳곳 빈자리 ‘쾌적한 출근’… 도심 멀어 환승은 불편 [밀착취재]

, 밀착취재 , 세계뉴스룸

입력 : 2024-04-02 00:01:00 수정 : 2024-04-02 14:00: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GTX-A 첫 평일 아침 타보니

객차 내 탑승객 수 평균 20명 안팎
“여유롭고 차량 탈 때보다 20분 단축”
SRT·광역버스 이용객 분산 기대
일부는 역 이동·긴 배차시간 불만

오후 3시 기준 승객 3496명 집계
정부 예상치 2만명에 크게 밑돌자
“앞으로 늘 것… 혼잡도 관리에 만전”

“GTX가 빠르긴 한데, 도심과 멀어서 환승이 어렵네요.”(직장인 A씨)

 

“GTX 덕에 광역버스 줄이 짧아진 것 같아요.”(직장인 B씨)

 

1일 오전 8시 경기 화성의 광역급행철도(GTX)-A 동탄역. 월요일 출근길에 나선 시민들이 분주하게 움직일 시간이지만, 동탄역 안팎은 차분한 분위기였다. 평균 20분 간격으로 들어오는 열차를 기다리는 시민 몇몇이 승강장에 줄을 섰지만, 열차 1량에 타는 승객수는 15∼20명에 그쳤다.

광역급행철도(GTX)-A 동탄∼수서 구간 개통 후 첫 평일 출근 시간인 1일 오전 8시 경기 화성시 동탄역에서 출발 대기 중인 열차가 한산하다. 화성=윤솔 기자

기자가 보통 통근으로 대중교통이 붐빌 시간인 오전 8시14분 동탄에서 출발하는 수서행 열차에 올라탔지만, 7량짜리 열차는 빈자리가 많았다.

 

승객은 성남과 판교로 출근하는 30∼40대 직장인이 상당수를 차지했다.

 

동탄에서 모란역으로 출근하는 직장인 김지훈(35)씨는 “평소 자차로 회사에 갔는데, GTX를 이용하면 출근 시간을 20분 정도 줄일 수 있다”며 “오늘 타보니 사람이 적고 쾌적해서 앞으로도 이용할 것 같다”고 말했다.

 

동탄 소재 초등학교에 다니는 자녀를 둔 학부모 박정은(43)씨는 “아이가 대치동에 있는 학원 다닐 때 자주 이용할 것 같다”며 “기존에는 SRT를 타고 수서에서 3호선으로 환승했는데, GTX를 이용하면 시간을 더 아낄 수 있다”고 만족스러워했다.

지난 3월 31일 서울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A 수서역에서 승객들이 열차에 탑승하고 있다. GTX-A 수서∼동탄 구간은 전날 첫 운행을 시작했다. 연합뉴스

GTX 개통으로 노선이 중복되는 SRT나 광역버스 이용객이 분산될 것이란 기대도 컸다. 평소 SRT로 지방 출장을 다니는 프리랜서 박모씨는 “SRT는 예매 경쟁이 치열한 편이라 수서~동탄 정도의 거리는 GTX로 이동하는 것이 효율적일 것 같다”고 말했다. 동탄 주민 김모(42)씨는 “동탄에서 판교로 가는 광역버스는 출근 시간대 기본 50명 이상이 줄을 서 있는데, 오늘은 크게 줄어서 놀랐다”고 했다.

 

다만 동탄역과 수서역의 위치가 도심에서 떨어져 있다는 점이 GTX 이용의 걸림돌로 거론됐다. 판교로 출근하는 직장인 김모(35)씨는 “평소 빨간(광역)버스를 타고 출근하는데, GTX가 새로 생겼다길래 일찍 나와서 타봤다”며 “열차 탑승시간 자체는 19분 정도로 짧아졌는데 역에서 집과 회사까지의 이동이 관건인 것 같다”고 말했다.

 

대다수의 이용객이 동탄역이나 성남역, 수서역에서 다른 교통수단으로 환승해야 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배차 간격이 너무 길다는 반응도 나왔다. 동탄의 경우 시내에서 동탄역까지의 이동수단이 시내버스뿐이라는 점에서 열차를 놓치기 쉽다는 우려가 있다.

 

요금에 대한 의견은 엇갈렸다. 기본요금이 3200원인 GTX로 수서~동탄 구간을 이용하면 4450원을 내야 한다.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A노선 수서∼동탄 구간 개통 첫 주말인 지난 3월 31일 경기도 화성시 동탄역에서 시민들이 열차를 이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토교통부는 이날 오전 5시30분 운행되는 첫차부터 오후 3시까지 3496명이 이용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기대 수요에 크게 못 미치는 숫자다. 국토부가 예상한 평일 수요인 2만1523명의 16.2% 수준이다.

 

출근 시간대(오전 5시30분∼오전9시)만 봤을 때 역별로 승차는 동탄역이 1424명으로 가장 많았고, 하차는 수서역이 1193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용객 대부분이 종점에서 타고 종점에서 내린 셈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예상 수요에 미치지 못한다고 판단하기엔 이른 시기”라고 설명했다. 이날 동탄역을 방문한 박상우 국토부 장관은 “이용객이 앞으로 점점 많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현재와 같은 혼잡도 관리체계를 철저히 유지해달라”고 주문했다.


화성=윤솔 기자, 백소용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