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호국형제’ 무공훈장, 70년 만에 유족에 전달

입력 : 2024-04-01 20:30:36 수정 : 2024-04-01 20:59: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6·25戰서 산화 故 이형곤·영곤

6·25전쟁에서 산화한 호국영웅 형제인 이형곤 이등상사와 이영곤 일병의 무공훈장이 70년 만에 유족에게 전달(사진)됐다.

 

육군은 1일 경기도 양주에 위치한 제25보병사단 사령부에서 무공훈장 전수식을 거행했다고 밝혔다. 훈장은 고인의 형제 중 6·25전쟁에서 유일하게 생존한 막내 이정곤(81)씨에게 전달됐다. 이날 행사는 ‘6·25전쟁 무공훈장 찾아주기 사업’의 결실로 마련됐다.

경기도 파주 출신으로 5남1녀 중 장남인 이 상사는 1948년 6월 입대해 수도사단 기갑연대 소속으로 참전했으며 1951년 3월 평창지구 전투에서 전사했다. 3남인 이 일병은 1951년 10월 입대 후 2사단 17여대에 배치됐으며 11월 금화지구 전투에서 전사했다. 이들 형제는 전사 후 전투에서의 공을 인정받아 각각 화랑무공훈장 수여가 결정됐으나 긴박한 전쟁상황으로 인해 ‘가(假) 수여증’만 부여된 상태였다.

 

그러나 2023년 11월 장남인 이 상사의 ‘구(舊) 제적등본’ 기록이 발견되면서 상황이 급진전됐다. 군 조사단은 이 상사의 무공훈장 서훈 및 병적기록과 제적등본을 대조해 3형제가 6·25전쟁에 참전한 사실과 이들 중 전사한 2명에게 화랑무공훈장이 서훈됐다는 내용을 확인해 유가족을 찾을 수 있었다.


구현모 기자 li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