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현대위아, 사람 개입 없이 전기차 부품 제조

입력 : 2024-04-01 20:08:15 수정 : 2024-04-01 20:08: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로봇·공작기계 제조 솔루션 선봬
부품 이송~최종완성 전자동 시연

현대위아가 로봇과 공작기계가 어우러져 사람의 개입 없이 전기차 부품을 만드는 미래 모빌리티 제조 솔루션을 선보였다.

현대위아는 1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리는 생산제조기술 전시회 ‘SIMTOS 2024’에서 전기차 제조에 특화한 ‘모빌리티 제조 토털 솔루션’(사진)을 공개했다. 현대위아는 미래 모빌리티 생산에 특화한 18종의 고성능 공작기계도 전시했다.

SIMTOS 2024는 35개국 1300여개 회사가 참여하는 국내 최대 생산제조기술 전시회다. 이날부터 오는 5일까지 역대 가장 큰 규모로 열린다.

현대위아는 이번 전시회에서 금속을 가공하는 공작기계 SE2200M 1대와 300㎏급 자율주행 물류로봇(AMR) 2대, 15㎏급 협동로봇 2대를 이용해 부품 이송에서부터 최종 완성까지 전자동으로 이뤄지는 모습을 시연했다. AMR이 금속 재료를 공작기계까지 운반하면, 협동로봇이 이를 공작기계에 집어넣고 완성 후에는 협동로봇이 이를 꺼내 AMR을 이용해 최종 목적지까지 자동으로 운반하는 방식이다.

현대위아의 18종 고성능 공작기계 중 10종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최초 공개했다. 현대위아는 이들 공작기계를 활용한 전기차 전용 모터 및 컨버터 부품, 배터리 케이스, 전기차용 경량 휠 등 총 8종의 가공도 시연했다.

장애물을 스스로 피해 목적지까지 최적의 경로로 주행하고, 기존 내연기관 차량보다 무거운 전기차 부품을 최대 1t까지 이송할 수 있는 AMR도 모습을 보였다.


김선영 기자 007@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