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준표, ‘대통령 탈당’ 요구한 함운경에 ‘버럭’…“대통령 탓할 생각으로 선거하면 절대 못 이겨”

관련이슈 총선

입력 : 2024-04-01 16:33:47 수정 : 2024-04-01 16:50: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대통령에 대해 쓴소리를 마다하지 않던 홍준표 대구시장이 1일 윤 대통령의 의료개혁 관련 대국민담화를 호평하면서 ‘용산 리스크’를 탓하는 여당 후보들에 일침을 가했다. 의정갈등이 장기화하면서 국민 불편이 커지자 여당 의원들이 대통령과 용산에 정치적 해결을 압박하는 가운데 홍 시장이 의료개혁 정당성을 주장한 대통령 손을 들어준 것이다. 

 

‘달빛철도 특별법 국회 통과 축하행사’가 열린 지난 2월 7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홍준표 대구시장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홍준표 대구시장은 이날 “선거 지면 모두 보따리싸야 할 사람들이 이길 생각은 하지 않고 대통령 탓할 생각으로 선거하면 그 선거는절대 이길 수 없다”고 지적했다. 홍 시장은 이날 윤석열 대통령의 의대 증원 대국민담화 직후 일부 여당 후보가 대통령의 당적 이탈을 요구한 것을 언급하면서 “능력이 안 돼 선거에 밀리면 동네 구석구석 돌아다니며 읍소라도 해야지, 대통령 탓하며 선거하는 여당 후보치고 당선되는 것 못 봤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홍 시장은 “(당에) 들어온지 며칠 되었다고 감히 우리가 만든 대통령에 당적 이탈을 요구하느냐” 면서 “근본 없이 흘러 다니다가 이 당에 들어와서 주인행세 하는 것도 모자라, 이제 우리가 만든 대통령에 탈당을 요구하냐”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 탓하며 선거하는 여당 후보치고 당선되는 것 못 봤다”면서 “지더라도 명분을 갖고 지자. 역풍에 고개 숙여본들 사는게 아니다. 뿌리깊은 나무는 바람에 흔들리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홍준표 대구시장. 연합뉴스

의대 증원 관련 윤 대통령의 대국민담화와 관련해서는 “충분히 설득력 있다고 보여진다”고 치켜세우고 의료계를 향해서는 “정부의 의료개혁 정책에 허심탄회한 협조가 오늘을 살아가는 지성인들의 올바른 자세”라고 지적했다.

 

앞서 함운경 국민의힘 서울 마포을 후보는 이날 윤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 이후 페이스북에 “윤 대통령은 정치에서 손 떼고 공정한 선거관리에만 집중하라”며 “오늘 대국민 담화는 한 마디로 쇠귀에 경 읽기다. 말로는 의료 개혁이라고 하지만, 국민의 생명권을 담보로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의료 개혁을 누가 동의하겠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께 결자해지 차원에서 직접 나서 정치적 판단과 해법을 제시해달라고 간곡하게 요청했지만, 저는 이제 더 이상 윤 대통령께 기대할 게 없다. 그렇게 행정과 관치의 논리에 집착할 것 같으면 거추장스러운 국민의힘 당원직을 이탈해주길 정중하게 요청한다”고 했다.

 

3선의 국민의힘 조해진 의원(경남 김해을)도 전날 “윤석열 대통령은 국민을 실망하게 한 것에 사과해야 한다”라며 “국민을 분노하게 한 것을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통령실과 내각을 전면 개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후보 중 윤 대통령에게 공개적으로 사과를 요구하며 규탄한 것은 조 의원이 처음이다.


김기환 기자 kk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