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기회는 적기에 잡아야” 최병관 전북도 신임 행정부지사 역설

입력 : 2024-04-01 14:17:46 수정 : 2024-04-01 14:17: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Festina lente!(천천히 서둘러라)”

 

최병관 신임 전북특별자치도 행정부지사가 1일 취임하고 업무에 돌입하면서 이같이 주문했다.

 

최병관 전북특별자치도 행정부지사가 1일 대회의실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포부를 밝히고 있다. 전북도 제공

최 행정부지사는 취임식 소감을 통해 “25년간 중앙부처에서 갈고닦은 국정 수행 경험을 살려 도정 주요 현안을 해결하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또 “철저한 준비와 실행력을 갈고 닦아 도정 발전의 기회가 찾아왔을 때 놓치지 않도록 적기에 잡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2018년 전북도 기획조정실장을 역임하고 전북을 떠나 행정안전부로 자리를 옮긴 지 6년 만에 다시 고향으로 돌아왔다. 그만큼 중앙과 지방간 정책 협력과 지원을 위해 가교 역할을 할 것이라는 기대가 크다.

 

최 행정부지사는 “전북이 특별자치도 출범으로 새 역사를 쓰고 있는 만큼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도정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며 “특히 전북 바이오 특화단지 지정과 세계한인비즈니스 대회 성공 개최 등 현안 해결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피력했다.

 

최 행정부지사는 익산 출신으로 이리고교, 연세대학교 행정학과를 졸업한 뒤 1993년 제37회 행정고시에 합격해 공직에 입문했다. 전북도 기획관, 기획조정실장을 역임했으며 행안부에서는 지역경제지원관, 대변인, 지방행정정책관, 지방재정경제실장 등을 거쳤다.


전주=김동욱 기자 kdw763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