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중국, 인도와 영유권 분쟁지역 30곳에 자국 지명 붙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4-01 10:45:00 수정 : 2024-04-01 10:45: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중국 당국이 인도와 영유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아루나찰프라데시 지역의 30개 장소에 중국 지명을 붙이고 영유권을 주장했다. 아루나찰프라데시는 현재 인도가 실효 지배 중으로, 정확한 국경 없이 실질통제선(LAC)을 경계로 하는 탓에 양국 충돌이 잦다.

 

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최근 중국 민정부는 해당 지역의 주거지역 11곳, 산 12곳, 강 4곳, 호수 1곳, 산길 1곳, 토지 1곳 등 30곳에 대해 중국어와 티베트어 표기 명칭을 발표했다. 중국은 자국에서 ‘짱난’(藏南·남티베트)으로 부르는 이 지역에 대해 2017년부터 중국식 지명 표기 작업을 시작했으며 2021년에도 15곳에 대해 중국어와 티베트어 표기 명칭을 밝힌 바 있다.

중국 베이징 톈안먼 광장의 국기 게양대에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가 휘날리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외교부는 “국무원의 지명 관리 규정에 따라 짱난의 일부 지명을 표준화했다”고 밝혔다. 앞서 중국 민정부는 지난달 15일 자국의 ‘영토 주장’과 ‘주권 권익’을 침해할 가능성이 있는 외국어 지명을 당국이 인정한 중국식 표기로 바꿔 사용해야 한다는 규정을 넣은 ‘지명 관리 조례 실시 방법’을 5월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힌 바 있다.

 

중국의 이런 조치는 지난달 8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아루나찰프라데시주를 찾아 터널 등 수백만달러 규모의 인프라 사업 완료를 축하하는 행사에 참석한 직후 이뤄져 주목된다. 당시 중국 측은 인도가 해당 지역을 임의로 개발할 권리가 없다면서 모디 총리의 방문에 대해 강력히 항의했으며, 이에 인도 측은 중국의 주장이 타당하지 않다고 일축했다.

 

약 3500㎞를 경계로 둔 중국과 인도는 1962년 전쟁까지 벌였지만 여전히 LAC를 국경 삼아 맞서고 있다. LAC는 아루나찰프라데시주에서 시작해 서쪽으로 이어져 라다크 지역에서 끝난다. 라다크와 인접한 악사이친은 중국이 1962년 전쟁 때 점령해 실효 지배 중이다. 양국은 1962년 전쟁 이후 2020년에는 5월 판공호 난투극, 6월 갈완 계곡 몽둥이 충돌 등 라다크 인근에서 잇따라 충돌했다.

 

미 국무부는 아루나찰프라데시 지역을 인도 영토로 인정하면서 어떤 현상 변경 시도에도 강력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이에 대해 중국 측은 지난달 27일 미국을 겨냥해 분쟁을 부추기지 말라고 경고했다고 SCMP는 전했다.


베이징=이우중 특파원 lo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