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노총 탈퇴 강요 의혹' 허영인 SPC 회장, 2차 조사 불출석

입력 : 2024-04-01 10:36:02 수정 : 2024-04-01 10:36: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검찰 소환 통보에 불응…"병원 입원 중, 성실히 조사받을 것"

'파리바게뜨 제빵기사 노조 탈퇴 강요' 의혹으로 수사받는 허영인(74) SPC그룹 회장이 검찰의 출석 요구에 또 응하지 않았다.

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3부(임삼빈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허 회장을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려고 했으나 허 회장이 출석하지 않으면서 불발됐다.

허영인 SPC그룹 회장. 공동취재사진

허 회장 측은 "건강상 이유로 병원에 입원 중이어서 조사에 출석하기 어렵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허 회장은 지난달에도 검찰로부터 세 차례 출석을 요구받았으나 업무 일정 등을 이유로 응하지 않았다. 같은 달 25일 검찰청에 출석했으나 가슴 통증을 호소해 조사는 1시간 만에 종료됐다.

검찰은 2019년 7월∼2022년 8월 SPC 자회사인 피비파트너즈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화섬식품노조 파리바게뜨지회 조합원들을 상대로 노조 탈퇴를 종용하고 승진 인사에서 불이익을 주는 과정에 SPC 그룹이 관여했다는 의혹을 수사 중이다.

SPC가 사측에 친화적인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식품노련 피비파트너즈 노조의 조합원 확보를 지원하고, 해당 노조위원장 A씨에게 사측 입장에 부합하는 인터뷰를 하거나 성명을 발표하게 한 것으로 검찰은 의심한다.

검찰은 지난달 22일 이러한 의혹을 받는 황재복(62) SPC 대표이사를 구속기소했다. 황 대표는 검찰 조사 과정에서 허 회장의 지시가 있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허 회장의 불출석 사유를 확인한 뒤 다시 한번 출석을 요구할 전망이다. 허 회장 측이 수사를 지연시키려 한다고 판단할 경우 강제구인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

허 회장 측 관계자는 "의료진은 절대 안정이 필요하다는 입장이지만 최대한 검찰에 출석해 성실히 조사받겠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