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부산교육청, 특성화고 체제 개편 속도… 해군본부와 업무협약 체결

입력 : 2024-04-01 09:53:14 수정 : 2024-04-01 09:53: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해군과학고 설립 본격 추진

부산시교육청이 특성화고교 체제 개편에 속도를 내고 있다. 올 초 항공고 개교에 이어, 해군과학고 설립에 본격 나선다.

 

부산시교육청은 지난달 29일 해군본부와 ‘교육부 협약형 특성화고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하윤수(오른쪽 다섯 번째) 부산교육감과 강동길 해군참모차장(왼쪽 다섯 번째)이 ‘(가칭)부산해군과학기술고등학교’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부산교육청 제공

교육부 협약형 특성화고는 지역·국가 필수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교육청과 지자체, 특성화고, 기관 및 대학 등이 협약을 통해 맞춤형 교육을 실현하기 위한 것으로, 올해 10개 학교 지정을 시작으로 2027년까지 총 35개 학교를 선정하는 교육부 지원 사업이다. 공모에 선정된 학교는 5년간 35~45억원의 재정지원을 받는다.

 

이날 협약으로 부산교육청과 해군본부는 ‘(가칭)부산해군과학기술고등학교’ 설립에 본격 나선다. 부산교육청은 학교설립·운영에 필요한 예산과 학교건물을 확보하고, 해군본부는 해군 부사관 학생 선발 과정 및 특별전형을 통한 임관 후 장기 복무 시 학업 기회 제공 등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기존 해운대공고를 전환해 2025년 개교할 예정인 ‘(가칭)부산해군과학기술고’는 해군과 부산시, 국립한국해양대와 함께 국가 필수인력인 해군 부사관을 집중 양성할 계획이다.

 

학교는 추진체계과 3학급과 전투체계과 3학급으로 학년별 6개 학급을 운영하고, 학반당 16명씩 총 96명의 학생을 선발할 계획이다. 또 입학생들이 해군본부 인증 기준을 통과하면 전원 졸업과 동시에 해군 부사관으로 임관된다. 특히 장기 복무를 희망할 경우 능력 개발교육의 하나로 전문학사 및 학사 등 학업 기회도 제공한다.

 

부산교육청은 기존 해운대공고의 본관동을 비롯한 교실동과 기숙사를 개축하고, 실습실과 실습 기자재 등을 갖춰 해군 부사관 인력양성을 위한 최고의 교육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해군본부는 해군작전사령부와 해군교육사령부의 자원 등을 활용한 연계 실습과 부대 체험, 산학겸임교사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하윤수 부산교육감은 “지역과 국가에서 필요로 하는 인력양성을 위해 내실 있는 직업계고 체제를 개편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부산=오성택 기자 fivesta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