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즉각 조기 총선치르라”… 예루살렘에 10만명 모여 반정부 시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4-01 09:50:15 수정 : 2024-04-01 09:50: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개전 후 최대 규모…“네타냐후 총리 사퇴” 촉구

“이 정부는 완전히 실패했다. 그들은 우리를 구렁텅이로 몰아넣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와 전쟁을 이어가고 있는 이스라엘 정부에 대한 시민들의 분노가 커지고 있다. 시위대는 이스라엘 전역에서 주요 도로를 봉쇄한 채 깃발을 손에 들고 “즉각 조기 총선을 치르라”고 소리쳤다.

 

31일(현지시간) 일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예루살렘에 있는 크네세트(의회) 건물 인근에는 10만명에 이르는 시민들이 모여 네타냐후 정부가 주도하는 우파 연정 퇴진을 촉구했다. 시위대는 하마스를 뿌리 뽑지도 못하고 100여명의 인질도 데려오지 못하는 상태로 6개월 가까이 전쟁을 이어가는 정부에 대한 분노를 표출했다. 

 

채널12 방송 등에 따르면 이날 크네세트 앞 시위대 규모는 지난해 10월7일 전쟁 발발 이후 최대로, 지난해 네타냐후 정부의 사법부 무력화 입법 반대 시위를 연상케 했다. 이들은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 사퇴와 즉각적인 조기 총선 실시, 인질 협상 합의를 촉구하고 있다. 일부 시위대는 네타냐후 총리의 아들인 야이르 네타냐후가 개전 후 6개월째 귀국하지 않고 미국 마이애미에 머무는 상황을 꼬집기도 했다.

 

인질 가족들도 정부 성토 대열에 합세했다. 친척이 인질로 잡혀갔다는 아이나브 모세는 “6개월이 지나고서도 네타냐후가 장애물이라는 것을 정부는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다”며 “네타냐후가 인질 구출을 진정으로 원하지 않는 것처럼 정부 역시 인질 구출 임무에 실패했다”고 개탄했다. 예루살렘 의회 앞에 모인 시위대는 인근에 텐트를 치고 밤을 지새우며 앞으로 나흘간 연속 시위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이날 네타냐후 총리는 기자회견을 통해 전쟁 중인 지금 총선을 치르면 정부와 인질 협상이 6∼8개월간 마비될 것이라며 퇴진 요구를 일축했다. 이에 대해 야권 지도자인 야이르 라피드 전 총리는 “네타냐후! 총선은 나라를 마비시키지 않을 것이다. 나라는 이미 마비됐다”며 “전쟁도 하마스와 인질 협상도, (헤즈볼라의 공격을 받는) 북부지역도 그리고 당신 주도의 정부도 이미 마비됐고 실패했다”고 반박했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