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벌레 있다” 고객 항의에 환불해준 케이크 상자 열어본 사장 ‘경악’

입력 : 2024-04-01 12:00:00 수정 : 2024-04-01 09:01: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올라온 사진 갈무리.

 

판매한 케이크게 벌레가 나왔다는 손님 항의에 환불해주고 되돌려 받은 케이크가 거의 다 먹은 상태였다며 울분을 토한 자영업자 사연이 화제다.

 

지난달 31일 자영업자 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한 디저트 카페를 운영한다는 A씨 사연이 올라왔다. 

 

A씨는 전날 밤 11시쯤 3만원 상당의 케이크 주문이 들어왔고, 배달 후 고객으로부터 ‘박스에 벌레가 있어 환불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했다.

 

포장할 땐 보이지 않던 벌레가 있었다는 말에 놀란 A씨는 배달 플랫폼을 통해 케이크를 환불해준 음식 수거를 요청했다.

 

그런데 손님에게서 되돌려받은 케이크 상자를 열어보고는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한다. 조각 케이크 3개 중 1개는 이미 없어졌고, 남아있던 2개도 대부분 먹고 난 후였다고. 함께 시킨 음료는 오지 않았다.

 

이 고객은 플랫폼 측에 “음식을 일부 버렸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당시 음식을 수거한 배달 기사는 해당 고객은 같은 날 오전에도 다른 업체에 환불 요청을 한 적 있다고 전했다.

 

A씨는 “배달 기사가 같은 집을 하루 2번 수거한 건 우연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 “어려운 자영업자 마음 같아선 사기죄로 고소하고 싶지만 어떻게 대처해야 하냐. 속상하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이어 “벌레가 나와 취소했다면 인간적으로 저렇게 먹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배달 플랫폼 측은 점주와 고객간 환불 등 관련 분쟁 시 중재를 돕는다. 배달 지연, 음식 훼손 등 문제로 소비자가 환불을 요청했지만 점주가 거부할 경우, 배달 플랫폼 측은 상황을 확인한 후 환불을 진행하고 점주에게는 음식값, 소비자에게는 보상으로 할인쿠폰을 지급한다. 그러나 이를 악용하는 소비자들이 있어 종종 온라인 공간에서 공분을 일으키고 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